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종합
제주양돈업계 냄새저감 대책 마련키로
김용현 기자
입력 2018-02-14 (수) 17:10:34 | 승인 2018-02-14 (수) 17:18:13 | 최종수정 2018-02-14 (수) 17:11:02

한돈협회 제주양돈협의회 등 대책회의 열고 후속대책 논의


양돈업계가 스스로 나서 제주 양돈현장의 냄새저감 대책을 마련한다.

대한한돈협회는 지난 12일 '제주지역 축산악취관리지역 지정 대책회의'를 갖었다. 지난달 29일로 예정됐던 제주특별자치도의 양돈장 악취관리지역 지정 잠정유보 방침 이후 후속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진행된 것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제주도의 악취관리지역 지정에 대한 법적 대응과는 별도로 도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수준의 장단기 냄새저감 목표와 일정제시가 불가피하다는데 공감대가 형성됐다.

제주양돈산업발전협의회를 비롯한 제주양돈농가들도 제주도가 실시한 냄새측정 결과 최신 저감시설을 갖춘 농장도 허용치를 넘었다고 밝히며,제주도가 실시해온 냄새측정 방법하에서도 문제가 없는 자구대책이 나올 수 있겠느냐고 어려움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현실을 감안해 악취관리지역 지정 대상 양돈농가 일부를 선정, 법적 절차에 따른 냄새측정 및 저감시설 실태파악을 토대로 제주양돈농가 모두가 참여하는 '냄새저감 로드맵' 을 제시해야 해야한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한돈협회와 제주양돈협의회는 제주도와의 소통도 강화, 냄새저감 노력에 대한 지원과 함께 마련한다. 김용현 기자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