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6·13 지방선거
6·13 선거비용 전액 제주도민 부담
윤주형 기자
입력 2018-02-20 (화) 16:04:21 | 승인 2018-02-20 (화) 16:11:26 | 최종수정 2018-02-21 (화) 16:31:35

4년 전 80여억원 지방비 지출
정책선거로 혈세 낭비 막아야


6·13 제7회 전국 동시 지방선거 때 제주도민들이 부담해야 할 선거비용이 130억원 가량으로 예상, 정책 선거를 통해 혈세 낭비를 막아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13일 6·13 지방선거 제주특별자치도지사 및 교육감 예비후보자 등록이 시작됐다.

이번 선거를 통해 도민들은 도지사와 교육감, 지역구 도의원, 비례대표 도의원, 교육의원 등을 직접 선출한다.

특히 지방선거의 경우 선거비용을 전액 지방비로 충당, 도민들이 낸 혈세로 선거가 치러지게 된다.

올해 도 선관위가 제주도와 도교육청으로부터 받은 선거 비용 예산은 선거보전비용 72억1000만원, 투·개표 관리 21억원, 홍보·단속 비용 17억1000만원, 기타 24억3000만원 등 모두 134억5000만원이다.

이에 앞서 4년 전 치러졌던 6·13 지방선거 때 책정됐던 예산은 123억7600만원으로, 이 가운데 집행된 예산은 보전비용 40억4000만원, 투·개표 관리(사전투표 포함) 19억1000만원, 홍보·단속 13억1000만원, 기타 13억2000만원 등 85억8000만원이다.

이와 함께 제주도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2일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후보자가 선거운동을 위해 사용할 수 있는 선거비용의 한도액을 확정·공고했다.

선거 별로 살펴보면 도지사 선거 및 교육감 선거는 4억8200만원, 비례대표 도의원 선거는 7600만원, 지역구 도의원 선거는 평균 4430만원, 교육의원 선거는 평균 5580만원이다.

이에 따라 6·13지방선거에 나서는 도지사·교육감·도의원 후보들은 지역 현안에 대한 입장을 명확히 내놓고 다양한 현안 해결방안을 제시하는 등 정책 중심의 선거문화를 정착시켜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또한 혈연·지연·학연 등 각종 연고주의를 악용하는 후보자들의 요구를 거절하는 유권자들의 냉정한 판단과 적극적인 투표 참여 등이 요구되고 있다. 윤주형 기자

윤주형 기자  21jemin@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주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