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6·13 지방선거
더민주 공직선거검증위 "음주운전, 성범죄자 도지사 출마 안돼"
윤주형 기자
입력 2018-02-21 (수) 16:55:38 | 승인 2018-02-21 (수) 16:58:25 | 최종수정 2018-02-21 (수) 16:58:25

더불어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 검증위원회 검증 기준 확정
강력범, 뺑소니.음주.무면혀 운전 및 성 범죄 경력자 부적격


더불어민주당이 6·13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 나서는 광역단체장의 성범죄와 음주운전 전력을 용납하지 않기로 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장은 21일 "제186차 당 최고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공직선거후보자 검증 부적격 심사 기준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윤호중 위원장은 "지난 20일 당 법률위원장인 송기헌 의원(강원 원주시을), 송옥주 의원(비례), 정상호 교수(한국정치학회 부회장, 서원대), 유진희 변호사(법무법인 융평), 이은영 소장(한국사회여론연구소)으로 구성된 검증위 전체회의를 열고 당 지방선거기획단에서 논의된 초안을 토대로 6월 지방선거에 출마할 광역 단체장 및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 예비후보자를 검증하기 위한 기준안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우선 살인·치사·강도·방화·절도·약취유인 등의 강력범과 뺑소니 운전에 대해서는 예외 없이 부적격을 적용하기로 했다.

특히 음주운전뿐만 아니라 무면허 운전에 대해서도 새로운 기준을 마련했다.

음주운전과 마찬가지로 기준을 2001년부터 총 3회, 최근 10년 이내 2회 이상을 부적격으로 판단하기로 했다.

또한 본인이 병역법 위반으로 처벌받은 경우 지금까지는 예비후보자 심사과정에 포함시키지 않았으나, 이번부터는 청와대 검증기준을 반영하여 검증위에서 부적격 처리하기로 했다. 

또 성범죄에 대해 단호한 잣대를 적용하기로 했다.

성폭력 및 성매매 범죄 경력에 대해서는 기소유예를 포함해 형사처분 시 예외 없이 부적격으로 한다.

이외에도 성풍속 범죄, 가정폭력, 아동학대에 대해서는 기존 '금고 및 집행유예 이상'보다 강화된 '형사처분으로 인한 벌금 이상의 유죄판결'을 부적격 처리하기로 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검증 기준을 전국 시도당 공직후보자검증위원회 예비후보자 심사에도 적용할 방침이다. 윤주형 기자

윤주형 기자  21jemin@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주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돌패기 2018-02-21 17:28:57

    요런거 장관들도 해야 되는데!
    이주 잘 하셨습니다.
    장관 지명처럼 그렇게 하면 안되요!
    꼭 꼭 실천가랍니다. 홧팅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