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6·13 지방선거
문대림 "유리의 성 주식 의혹 이미 검증"
윤주형 기자
입력 2018-02-22 (목) 11:28:19 | 승인 2018-02-22 (목) 12:41:35 | 최종수정 2018-02-22 (목) 11:29:08

대변인 성명 통해 "바른미래당 도당 공개질의 대응할 일고의 가치도 없어"
"아니면 말고 식 의혹 제기 중단하라"…"의혹제기 도 넘으면 대응 검토"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도지사 예비후보가 최근 바른미래당 제주도당이 공개 질의한 유리의 성 주식 보유와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문대림 예비후보 선거 캠프는 22일 '바른미래당 제주특별자치도당 공개질의에 대한 대변인 논평'이란 제목으로 보도자료를 내고 "바른미래당 제주특별자치도당이 이어지는 '아니면 말고 식'의 의혹 제기에 나선데 대해 개탄을 금치 못하며 문대림 예비후보의 입장을 밝힌다"고 전했다. 

문 예비후보 캠프는 "바른미래당 제주도당은 지난 19일부터 잇따른 공개질의를 통해 문대림 더불어 민주당 제주도지사 예비후보에 대한 '제주 유리의 성' 주식 소유와 관련한 공개질의를 했다"며 "이에 대한 문대림 예비후보의 입장은 단호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바른미래당 제주도당의 공개질의에 대응할 일고의 가치도 느끼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다만 이미 명확히 밝혀진 내용을 마치 새롭게 제기된 문제인 것처럼, 그리고 마치 불법적인 행위인 것인냥 여론을 호도하고 후보를 의도적으로 흠집내려는 행위를 즉각 멈출것을 경고"고 강조했다.

이어 "문대림 예비후보는 그동안 수차례 선거를 치르면서 이미 이와 관련한 검증을 받았을 뿐 아니라 공개석상을 통해서도 입장을 명확하게 밝힌바 있다"며 "특히 청와대 제도개선 비서관으로 임용되면서 인사검증 시스템을 통과했다. 만약 문제가 있었다면 청와대 비서관으로 임용될 수도 없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대림 예비후보 캠프는 "바른미래당 제주특별자치도당은 앞으로는 문대림 예비후보의 이미 오래전에 검증이 끝난 사안에 대해 '마타도어'식 의혹제기를 중단하라"며 "문제가 있다면 무책임하게 의혹만을 제기하지 말고 고발조치 등 당당한 정치를 할 것을 촉구"고 요구했다.

또 "향후 '유리의 성'과 관련한 불필요한 의혹 제기와 같은 술수의 정치에 대해서는 휘둘리지 않을 것이며 일절 대응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며 "더 나아가 의혹제기가 금도를 넘었다고 판단 될 경우 강력한 법률적 대응까지 고려할 것임을 경고하며 바른미래당 제주도당도 정책 대결로 당당한 정치를 할 것을 주문한다"고 피력했다.

윤주형 기자  21jemin@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주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