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문화행정
도민속자연사박물관 ‘수눌음관’개관기존 사회교육실 역할 변경…지역문화예술 협업 기대
고 미 기자
입력 2018-02-28 (수) 17:49:18 | 승인 2018-02-28 (수) 17:50:30 | 최종수정 2018-02-28 (수) 17:50:30
수눌음관 표지석

제주민속자연사박물관 사회교육실이 문화예술 ‘수눌음관’이라는 새 이름을 얻었다.

제주도 민속자연사박물관(관장 정세호)은 28일 제막식을 갖고 도내 문화예술인과의 적극 소통을 선언했다.

현무암으로 제작한 수눌음관 표지석은 돌하르방공원 김남흥 관장이 직접 새겨 기증했다. 글씨는 김효은 캘리그라퍼가 썼다.

김해곤 비오톱갤러리 관장이 ‘제주민속자연사박물관 여행’회화 작품을 기증하는 등 앞으로 디역 협업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김해곤 작 제주민속자연사박물관 여행

'수눌음'은 힘든 일을 이웃 간에 서로 거들어 해결하는 '품앗이'를 뜻하는 제주어다. 도 민속자연사박물관은 수눌음관을 중심으로 민속·자연사 유산과 연계한 문화프로그램을 확대·운영할 계획이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