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종합
"침묵은 곧 외면" 대학 성범죄 파문 학생들 "뿔났다"
고경호 기자
입력 2018-03-01 (목) 15:29:23 | 승인 2018-03-01 (목) 15:29:43 | 최종수정 2018-03-04 (목) 15:57:38
최근 제자를 성추행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제주대 교수의 교수실.

제주대 학생자치기구 등 인권 대책위원회 구성
전 학생 대상 설문조사 진행해 피해 사례 수합
1일 성명 "가해 교수 전원 즉각 수업 배제하라"

속보=교수들의 '우월적 지위'를 이용한 성범죄가 잇따라 수면 위로 드러난 가운데 제주대학교 학생들이 재발 방지를 위한 단체 행동에 돌입했다.

1일 제주대학교 중앙운영위원회에 따르면 총학생회, 총여학생회, 총대의원회, 동아리연합회 등 4대 학생 자치기구 및 각 단과대학 학생회는 지난달 28일 '학생 인권 대책위원회'를 구성했다.

최근 제주대 현직 교수 2명이 제자를 상대로 신체적 접촉을 일삼는 등 성폭력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알려지면서(본보 2월 28일자 5면·3월 1일자 4면) 파문이 일고 있기 때문이다.

더욱이 과거에도 성추행·성희롱으로 물의를 일으킨 제주대 교수들이 파면이 아닌 경징계를 받는 등 학교 측의 미온적 태도가 교내 성범죄를 고착화시켰다는 비난까지 제기되면서 학생들이 직접 학교 정상화에 나선 것이다.

대책위는 우선 전 학생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조사를 통해 성희롱·성추행 등 성범죄뿐만 아니라 폭언·폭행 등 교수들의 우월적 지위를 악용한 인권 침해 사례를 파악해 피해 학생에 대한 상담을 진행하는 한편 학교 측에 가해 교수에 대한 처벌을 강력히 요구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성범죄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도 촉구키로 했다.

대책위는 1일 성명을 통해 "최근 제주지역 지성의 전당인 제주대에서 교수가 학생을 성추행 했다는 의혹들이 번지고 있다"라며 "대학은 이름 그 자체만으로도 진리와 정의를 추구해야 하는 곳이어야 하지만 강자가 지위와 권력을 이용해 본인들의 성적 욕구를 충족하는 곳으로 변질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학생들은 교육서비스의 소비자임과 동시에 교육서비스를 만들어내는 생산자이다. 교수의 성적 도구가 아닌 교육을 이끌어가는 주체"라며 "대학본부는 가해 교수 전원을 즉각 수업에서 배제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덧붙여 "침묵은 곧 외면"이라며 "보이지 않는 곳에서부터 곪아온 부조리와 불합리함에 대한 침묵을 깨고 당당히 대면하겠다"고 밝혔다. 고경호 기자

고경호 기자  kkh@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