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종합
제주학연구센터, ‘고대 탐라문화의 수수께끼를 푼다’9~10일 국제학술대회 열려 제주-일본 관계 규명시도
고 미 기자
입력 2018-03-05 (월) 18:16:17 | 승인 2018-03-05 (월) 18:20:31 | 최종수정 2018-03-05 (월) 18:20:31

일본에서 발굴된 탐라시대 유물인 탐라복과 도라악을 통해 탐라 대외교류의 한 축인 일본과의 대외관계를 규명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제주도 주최·제주연구원 제주학연구센터 주관의 탐라사 국제학술대회가 ‘고대 탐라문화의 수수께끼-탐라복(耽羅鰒) 도라악(度羅樂)’을 주제로 오는 9~10일 제주시 아스타호텔에서 열린다.

학술대회 주제인 ‘탐라복’이라는 글자는 일본 나라현 헤이조쿠 터 발굴과정에서 발견된 목간에 새겨진 것이다.

학술대회에서는 이 글자가 어떤 경로로 고대 일본의 목간에 기록됐는지를 학술적으로 탐색하게 된다. 또 8세기 일본 궁중음악 가운데 외래악의 한 형태로 존재했던 도라악의 기원도 살펴본다.

전경수 서울대 명예교수가 ‘탐라문화의 생태주의와 국제주의: 반성적 재창조를 위하여’라는 주제로 기조강연을 한다.

스기야마 히로시 일본 나라문화재연구소 특임연구원의 ‘고대 일본과 탐라와의 교류’, 김경주 제주문화유산연구원 부원장의 ‘고고자료로 살펴본 탐라의 대외교류’, 현행복 제주문예진흥원장의 ‘탐라의 무속 군무, 도라악’, 나이토 사카에 나라국립박물관 학예부장의 ‘나라 ‘정창원’ 보물에 보이는 ‘도라악’ 관련품’, 오창명 제주국제대 교수가 ‘도라와 탐라의 관계와 어원’ 등 다양한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이어 10일에는 제주시 구좌읍 하도리 및 종달리 어촌계와 해녀박물관을 답사한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