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종합
문화예술계 특별신고·상담센터 가동문체부 전용전화·온라인비공개상담·우편 등 창구 개설
특별조사단 운영…인권위 포함 전방위 ‘직권조사’기대
고 미 기자
입력 2018-03-12 (월) 17:30:20 | 승인 2018-03-12 (월) 17:35:59 | 최종수정 2018-03-12 (월) 17:31:47

문화·예술계에 확산되고 있는 '미투(Me too)' 피해자 지원을 위한 특별신고·상담센터(이하 센터)가 12일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이하 문체부)는 서울해바라기센터와 연계해 전용전화(02-742-7733)와 온라인 비공개 상담(www.help0365.or.kr) 창구를 개설했다.

문화예술, 콘텐츠, 관광, 체육 분야에 종사하는 피해자와 대리인 모두 신고할 수 있다. 우편(서울 종로구 대학로8가길 56 동숭빌딩 2층 서울해바라기센터 치료상담소)으로도 가능하다.

센터는 피해자 상담부터 신고, 법률 지원, 치유회복프로그램 등 종합(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다.

아울러 문화예술분야 성폭력 사건 조사를 위한 ‘특별조사단’도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특별조사단은 문체부, 국가인권위원회(이하 인권위), 민간전문가 등으로 구성했다. 앞으로 100일간 △사건조사 및 실태 파악을 통한 피해자 구제 △가해자 수사 의뢰 △특별 신고․상담센터와 연계한 2차 피해 방지 등의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인권위의 참여로 앞서 제보나 진정 등에 따른 수동적 실태 파악 보다 촘촘한 직권 조사가 이뤄질 전망이다. 인권위는 검찰 내 성희롱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검찰 전체에 대해 직권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무엇보다 문화예술계 인사에 대한 공적지원체계를 비롯해 여전히 도제방식으로 위계구조가 강고한 문화계 시스템에 대한 개선도 기대되고 있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