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제주서 미분양 타운하우스 이용 불법 숙박업 덜미
한 권 기자
입력 2018-03-13 (화) 15:19:39 | 승인 2018-03-13 (화) 19:02:17 | 최종수정 2018-03-13 (화) 19:01:32

자치경찰, 50대 업자 입건 조사 중
15세대 고급 풀빌라 펜션 허위 홍보
1박에 22만~26만원 부당이득 챙겨

제주에서 분양이 안된 타운하우스를 이용해 불법 숙박업을 한 50대 업자가 자치경찰에 적발됐다.

제주도 자치경찰단은 미분양 타운하우스를 인터넷 숙박공유 사이트에 올려 불법 숙박업을 한 김모씨(50)를 입건, 조사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자치경찰단에 따르면 김씨는 제주시 지역 타운하우스 8개동 64세대 중 미분양 15세대에 침구류, 바비큐장, 테라스 등 편의시설을 갖춰 놓고 에어비엔비, 쿠팡,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고급 풀빌라 펜션인 것처럼 허위 홍보하는 방법으로 불법 숙박 영업을 해 온 혐의다.

김씨는 연인이나 가족단위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1박에 22만원에서 많게는 26만원까지 받아 영업한 것으로 자치경찰은 파악하고 있다.

자치경찰은 김씨가 타운하우스를 짓고 분양한 시행사와 별도의 계약을 한 뒤 불법 숙박업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주거를 목적으로 지어진 타운하우스는 숙박업으로 이용할 수 없고 위반 시 공중위생관리법상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자치경찰 관계자는 "김씨의 행위에 대해 구체적인 정황과 규모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자치경찰은 불법 숙박업 등 지난해 공중위생관리법 위반으로 51건을 입건했고, 올해 들어서도 6건을 적발해 수사중이다.


한 권 기자  hk0828@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 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진보 2018-03-14 12:00:42

    독체펜션 민박 거주요건 지키지않고 민박 무신고 불법영업 업체 너무 많습니다
    호텔 펜션 민박 허가업체들 장사안데 죽을맛인데 제발단속 해주세요   삭제

    • 인표 2018-03-14 08:45:02

      너무 많다. 그래서 법을 지키고 관리감독 받고 영업하는 호텔은 죽을 맛이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