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종합
"렌터카 제한으로 생존권 위협…대책 마련하라"
고경호 기자
입력 2018-03-13 (화) 16:45:49 | 승인 2018-03-13 (화) 16:48:28 | 최종수정 2018-03-13 (화) 17:19:59

우도지역 상인 및 주민들이 13일 면사무소 광장에서 '우도주민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를 전개했다. 사진=독자 제공

우도면 상인 및 주민, 13일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 전개

우도 주민들이 렌터카 운행 제한 이후 생존권을 위협받고 있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우도지킴이 상인협회 및 해녀·농가 등 주민들은 13일 우도면사무소 광장에서 '일방적인 교통정책 철회를 위한 우도주민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를 전개했다.

이날 주민들은 "우도지역 렌터카 운행 제한 이후 상인들이 극심한 운영난을 겪고 있다"라며 "상인들에게 수산물을 공급하던 해녀들과 땅콩을 판매하던 농가들도 판로가 끊겨 생계에 위협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사진=독자 제공

렌터카 운행 제한이 우도지역 상인·주민들의 생계난으로 이어지는 원인은 관광객들의 여행 형태 변화에서 비롯됐다고 주민들은 입을 모았다.

주민들은 "우도를 순환하는 마을버스의 좌석이 부족해 대부분의 관광객들이 하차 후 관광을 즐기기 보다는 버스에 앉아 우도를 둘러본 후 다시 육지로 나가고 있다"라며 "2시간으로 제한된 삼륜자동차 이용 시간도 상가 이용 기피에 한 몫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사진=독자 제공

이어 "지속되는 영업난으로 빚만 지고 육지로 떠난 상가들이 잇따르면서 빈 점포들이 눈에 띄게 늘었다"라며 "상인들의 자녀들도 함께 육지로 이동하면서 우도 내 학교들은 학생 수 감소에 따른 폐교 위기에 놓여있다"고 강조했다.

또 "상인과 주민들이 요구하는 것은 생존권 사수"라며 "단 한 차례의 주민 공청회도 없이 렌터카 운행 제한을 밀어붙여 놓고 그 부작용을 고스란히 떠안고 있는 주민들을 나 몰라라 해서는 안된다"라고 덧붙였다. 고경호 기자

사진=독자 제공

고경호 기자  kkh@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강기사 2018-03-15 08:54:25

    버스를 타보시고 기사를 내보으면 .....   삭제

    • dtjdqh 2018-03-15 08:49:16

      기사의견을 등록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삭제

      • 보살 2018-03-14 12:24:49

        이래도탈 저래도탈 렌트카 때문에 못살겠다 할땐 언제고
        뭘어쩌잔 말인지----   삭제

        • 강조사 2018-03-13 20:19:44

          아름다운 우도가 시끄럽고 더러운 관광지로 망가지고 있더만,,,이분들은 그런건 안보이는가 보구만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