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6·13 지방선거
도심 주차난 해소·생활폐기물 처리6·13지방선거 정책의제 <3> 도시관리
김경필 기자
입력 2018-03-14 (수) 16:00:59 | 승인 2018-03-14 (수) 16:14:52 | 최종수정 2018-03-14 (수) 16:14:52
자료사진.

차량 증가 억제·이용자 중심 대중교통체계 구축 요구
요일별 배출제 개선방안·상하수도 기반시설 등 확충도

6·13지방선거를 도시관리분야에 대한 정책 재정비가 과제로 제시되고 있다.

차량 증가로 도심지 교통체증과 주차난이 극심해지는가 하면 생활쓰레기 처리 문제도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제민일보가 지난 1월 24일부터 2월 9일까지 도내 각계각층 인사 2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지방선거 정책의제 발굴 설문조사 결과에서도 교통 문제와 생활쓰레기 처리 문제가 집중 거론됐다.

응답자중 가장 많은 31.1%가 도시관리분야 정책의제로 ‘차량 증가에 따른 주차환경 개선’을 꼽았다.

뒤를 이어 ‘이용자 중심의 대중교통 기반 구축’ 23.5%, ‘클린하우스 및 음식폐기물 처리사업 정비’ 20.2%, ‘제주형 디자인 도시기반 구축’ 12.4%, ‘도시계획시설 정비사업 추진’ 6.8%, ‘상하수도 기반시설 확충’ 6.1% 등이다.

도민들은 극심한 주차난과 생활폐기물 처리난을 도시관리분야의 가장 큰 과제로 인식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주차장 확충만으로는 주차난 해소에 한계가 있는 만큼 차량 증가 억제와 교통 분산정책 등이 필요한 실정이다.

생활폐기물 처리와 관련해서는 도가 현재 추진하는 재활용품 요일별 배출제를 평가, 개선방안을 마련하거나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또 대중교통체계 개편 등으로 버스 이용료 인하 등이 추진되고 있지만 여전히 불편하다는 지적으로, 노선변경 등 후속조치가 요구되고 있다.

렌터카 등 차량 운행 제한을 효율적으로 시행하거나 장기적으로 신교통수단을 도입하는 방안 등도 검토과제로 꼽히고 있다.

상하수도 기반시설 확충도 절실하다.

현재 상수도 누수 문제로 여름철 가뭄 때마다 중산간 마을 급수난이 반복되고 있어 노후시설 정비와 사업비 확보 등이 절실한 상황이다.

도내 인구와 관광객 증가에 따른 하수처리난 심화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도내 8개 하수처리장에 대한 시설 정비사업이 매년 추진되고 있지만 가정이나 각종 사업장에서 유입되는 하수를 원활하게 처리하기에는 역부족이다.

일부 하수처리장에서 배출되는 방류수가 수질 기준을 초과하는 문제가 발생, 이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대책이 요구되고 있다.

이밖에도 장기간 표류하고 있는 도시계획시설 정비사업 추진 방안 등도 이번 지방선거의 정책의제중 하나로 제시되고 있다. 김경필 기자

김경필 기자  kkp2032@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