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판결
아내에 흉기 휘두른 99세 할아버지 징역 4년 선고
김용현 기자
입력 2018-03-15 (목) 10:51:54 | 승인 2018-03-15 (목) 11:02:02 | 최종수정 2018-03-15 (목) 10:57:20

아내에게 흉기를 휘두른 90대 노인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제갈창 부장판사)는 살인 미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문모 할아버지(99)에 징역 4년을 선고했다고 15일 밝혔다.

문 할아버지는 지난해 7월 자신의 집에서 자식문제로 아내 A할머니(87)와 말다툼을 하던 중 폭력을 행사한 후 아내가 아들의 집으로 떠났다.

이후 같은해 9월 옷가지 등을 챙기기 위해 집을 방문한 아내가 “양로원에나 가라”라고 하자 이에 격분해 아내에게 흉기를 휘둘러 다치게 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고령이지만 죄질이 매우 좋지 않아 실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양형 사유를 설명했다.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도민 2018-03-15 14:48:36

    헐....99세 노인분이 칼을 휘둘렀다는것 자체가 쇼킹임...
    이 정도면 노망들었다고 봐야 할건 아닌지??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