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6·13 지방선거
관광시장 다변화·질적 성장 실현6·13지방선거 정책의제 <5> 관광분야
김경필 기자
입력 2018-03-18 (일) 00:21:53 | 승인 2018-03-18 (일) 14:25:15 | 최종수정 2018-03-18 (일) 14:25:15
용두암관광객. 자료사진.

정부 사드 배치이후 중국인 관광객 급감…관련업계 타격

항공노선 확대·상품 개발·송객수수료 개선 등 과제 산적

6·13지방선거 관광분야 정책의제와 관련해서는 다양한 의견이 제시되고 있다.

제민일보가 지난 1월 24일부터 2월 9일까지 도내 각계각층 인사 2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지방선거 정책의제 발굴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응답자의 18.6%가 ‘국제항공노선 확대 및 접근성 개선’을 꼽았다.

뒤를 이어 ‘문화·생태·역사자원 상품 개발’ 15.7%, ‘관광전문인력 확충’ 13.2%, ‘면세특구 조성 및 활성화’ 13.0%, ‘국제크루즈 기항지 조성’ 12.8%, ‘외국인 관광객 유치 확대’ 9.9%, ‘인두세 및 송객수수료 규제’ 9.7% 등이다.

이는 정부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이후 중국인 관광객이 급감하는 상황 등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도에 따르면 지난해 제주를 방문한 관광객은 1475만4384명으로 2016년 1585만1401명보다 6.9%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9년 전인 1998년 이후 처음 감소한 수치다.

특히 지난해 외국인 관광객은 123만3525명으로 전년 359만8689명 대비 65.7% 줄었다. 이 가운데 중국인 관광객 수는 74만7986명으로 전년 305만8279명 대비 75.5%나 급감했다.

이로 인해 면세점을 비롯해 여행사와 음식점 등 관련업계가 적잖은 타격을 입었다.

올해 들어서도 상황은 나아지지 않고 있다.

한중 관계 개선 움직임이 일고는 있지만 중국인 관광객 급감으로 인해 크루즈관광이 사실상 개점휴업 상태다.

때문에 관광시장 다변화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국제항공노선 확대와 접근성 개선, 면세특구 조성 및 활성화, 관광전문인력 확충 등이 관광분야 정책의제로 제시되는 이유이기도 하다.

제주도 역시 관광의 질적 성장과 시장 다변화 등을 추진하고 있지만 성과 창출이 쉽지 않은 실정이다.

제주관광 질적 하락의 원인으로 꼽히는 인두세와 송객수수료 문제도 개선되지 못하고 있다.

송객수수료 상한기준 등을 담은 관세법 개정안과 관광진흥법 개정안 등이 발의됐지만 중앙부처간 이견 등으로 표류하고 있다.

제주관광 질적 성장과 시장 다변화, 고질적인 관행 개선 등을 실현하기 위한 대책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

이와 함께 쇼핑관광 활성화를 위한 면세특례제도 도입 등도 과제다. 다른 지역과의 형평성 문제가 제기될 수 있는 만큼 제주특성에 맞는 계획 수립과 사회적 합의 도출 등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김경필 기자  kkp2032@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