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사건/사고
서귀포 해상서 외국 화물선간 충돌
김지석 기자
입력 2018-03-29 (목) 18:49:52 | 승인 2018-03-29 (목) 18:50:35 | 최종수정 2018-03-29 (목) 18:50:35

29일 낮 12시10분께 서귀포항 남동쪽 96㎞ 해상에서 파나마 선적 M호(9680t, 잡화선, 승선원 19명·필리핀)와 중국에서 출항한 N호(19만8500t, 홍콩선적, 컨테이너선, 승선원 150명)가 충돌했다.

이 사고로 소형 화물선인 M호는 좌현 평형수 탱크 3개가 파손돼 해수가 유입되고 자력항해가 불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화물선은 이날 오후 2시15분께 해양경찰청을 경유해 구조를 요청했다.

해경은 5002함 등 경비함정 3척과 헬기 1대를 사고해역으로 보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사고선박 선원들에게 탈출장소에 집결해 구명조끼를 착용하게 하는 등 안전조치를 했으며,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귀포해경 관계자는 “화물선 간 충돌하는 큰 사고가 발생했지만 인명피해가 없어 다행이다”며 “두 선박에 대한 사고조사는 국제법에 따라 양측 국가 간에 이뤄질 것이다”고 말했다.

김지석 기자

김지석 기자  kjs@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