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교육 종합
제주서 세월호 희생자 추모 육필시 전시회도교육청, 6~18일 제주학생문화원
강승남 기자
입력 2018-04-02 (월) 13:25:00 | 승인 2018-04-02 (월) 14:18:25 | 최종수정 2018-04-02 (월) 14:17:46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세월호의 목적지였던 제주에서 단원고 희생자를 기리는 시 전시회가 열린다.

제주도교육청이 6일부터 18일까지 제주학생문화원 전시실에서 '단원고 희생자 261인 기억육필시 전시회'를 연다.

제주도교육청은 6일부터 18일까지 제주학생문화원에서 세월호 사고당시 희생당한 단원고 261명의 교원과 학생들을 추모하는 기억 육필시 전시회를 연다. 사진은 육필시 전시회 포스터.

도교육청은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학생과 교원을 추모하고 참사의 교훈을 잊지 않기 위해 4·16가족협의회, 4·16기억저장소와 함께 이번 전시를 마련했다.

'단원고의 별들, 기억과 만나다'를 주제로 한 이번 전시에서는 안도현·도종환 등 교육문예창작회 시인 37명이 세월호 참사 단원고 희생자 261인 한명 한명의 삶과 꿈을 담아 쓴 시를 선보인다.

전시 작품은 '이름을 불러주세요', '장미 꽃잎차 향기는 세상에 퍼지고' 등 총 261편이다.

오는 6일 오전 10시 열리는 개막식에는 이지성 4·16가족협의회 소장(고 김도언 학생 어머니) 등 유가족과 교육문예창작회 김태철 작가가 참석한다.

강승남 기자  stipool@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