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종합
제주시 원도심 문화형 도시재생 협업모델 부상문체부·국토부 문화영향평가 진행 지난해 ‘제주 사례’ 주목
올해 중심시가지형 사업지 18곳 대상…주민체감도 등 가늠
고 미 기자
입력 2018-04-04 (수) 18:34:48 | 승인 2018-04-04 (수) 18:35:25 | 최종수정 2018-04-04 (수) 18:35:25

제주시 원도심이 문화·예술 자산 접목 도시재생 협업 모델로 부상했다.

지역 주민 체감도를 감안한 문화 장치 활용 여부를 검증하는 기준이라는 점에서 지역형 도시재생 뉴딜 사업 완성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와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이달부터 지난해 선정된 도시재생 뉴딜 사업지 18곳에 대한 문화영향평가(Cultural Impact Assessment)를 실시한다고 4일 밝혔다.

제주시 원도심은 2016년 국토부의 도시재생 사업 지역 선정에 이어 지난해 문화영향평가에서 ‘원도심 기억 공유 공간 조성사업’을 추가하는 등 문화형 도시재생 사업의 스타트를 끊었다.

제주시 원도심은 이들 사업 연계를 통해 관덕정 광장 및 주변 활성화, 도심올레길(이야기길)과 원도심 기억 공유 공간 조성 등으로 문화 정체성을 콘텐츠로 활용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올해 문화영향평가는 제주시 원도심 사례 등을 반영해 △문화접근성에 영향을 미치는 문화기본권 △문화적 유산경관・공동체 등을 아우르는 문화정체성 △문화적 다양성 및 창조성 등 문화발전 토대를 지표로 평가와 컨설팅을 진행한다.

주변 지역 파급효과와 도시경쟁력 제고 가능성 등을 고려해 부산 북구와 인천 부평구, 대전 대덕구, 경기 수원시, 전북 군산시 등 ‘중심시가지형 사업지’ 18곳을 선정했다.

한편 문화영향평가는 국가와 지자체가 각종 계획과 정책을 수립할 때 문화적 관점에서 주민의 삶의 질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하여 정책적 대안을 제시해 주는 제도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