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실제 지하수 사용하지 않으면 허가취소 정당
김용현 기자
입력 2018-04-16 (월) 19:08:21 | 승인 2018-04-16 (월) 19:08:43 | 최종수정 2018-04-16 (월) 19:08:43

제주 지하수를 사실상 이용하지 않고 연장허가만 받으며 목적 외로 일부 이용한 시설에 대한 지하수 사용 허가 취소는 정당하다는 법원의 판결이 나왔다.

제주지방법원 제1행정부(김진영 부장판사)는 A씨가 제주도를 상대로 제기한 지하수개발 이용허가 취소 및 원상복구명령 취소 소송에서 원고의 청구를 기각했다고 밝혔다.

A씨는 1993년 서귀포시내 한 생활시설에 대해 지하수 개발·이용허가를 받고 이후 실질적인 이용없이 연장허가를 받으며 시설을 유지해 왔다.

추가 연장허가가 끝나자 A씨는 2017년 5월 재차 연장허가 신청을 했지만 제주도는 실제 사용량이 적고 목적 외로 사용했다는 이유로 같은해 7월 허가 취소를 통보했다.
A씨는 허가 받은 수량이 적고 허가 목적 외 사용도 하지 않았다며 2017년 7월 소송을 제기했지만 법원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A씨가 2010년 이후 사용량이 미비하고 2016년 세 차례 검침에서는 사용량이 없었다"며 "또 식당 임대에 따른 사용과 인접한 과수원 사용을 주장하지만 이는 생활용수 사용 목적에 벗어난 것이기에 허가 받은 목적외 사용에 다른 허가취소는 정당하다"고 밝혔다. 김용현 기자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