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출판/문학
문학, 제주4·3 70주년을 품어 피우다2018 전국문학인대회 제주대회 27~29일 4·3평화공원 일원
현기영 소설가 기조강연 등…문학적 공감대·향후 과제 성찰
고 미 기자
입력 2018-04-23 (월) 18:59:24 | 승인 2018-04-23 (월) 19:02:16 | 최종수정 2018-04-23 (월) 19:02:16
2018 전국문학인제주대회 사전프로그램으로 진행된 도령마루 기행

단일 규모로는 최대 규모의 문학행사가 제주 4·3 70주년을 품는다.

㈔한국작가회의 제주도지회(지회장 이종형·이하 제주작가회의)는 27일부터 29일까지 제주시 봉개동 한화리조트 제주와 4·3평화공원 일원에서 2018 전국문학인 제주대회를 연다.

전국문학인대회가 제주에서 열린 것은 지난 2005년에 이어 두 번째다. 올해는 4·3 항쟁 70주년을 맞아 ‘그 역사, 다시 우릴 부른다면’기치 아래 모인다.

제주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 주최·제주작가회의 주관의 이번 대회에는 베트남, 대만, 일본 오키나와 등에서 온 해외작가와 연구자, 전국 각 지역에서 활동 중인 작가 350여명 등과 제주작가들이 함께 참여한다.

대회는 27일 소설가 현기영의 ‘레퀴엠으로서의 문학’주제 기조강연으로 시작한다. ‘동아시아의 문학적 항쟁과 연대’ 주제 아래 4개국 작가와 연구자가 참가하는 국제문학심포지엄이 열린다.

2일차인 28일에는 소설가 한림화의 ‘제주4·3 사건 진행시 여성수난 극복사례’ 기조강연에 이어 ‘역사의 상처, 문학의 치유’를 주제로 국내 작가와 연구자들이 발표하는 4.3문학세미나와 4.3문화예술공연 등이 꾸려진다.

대회 마지막날인 29일에는 기념식수와 4·3문학기행을 통해 아픈 역사를 이해하고 제주와 함께함을 각인한다. 기념식수 행사에서는 전국 13개 지역의 흙과 물을 합치는 합토합수제도 진행한다.

이종형 제주작가회의 회장은 “지난 1998년 창립 이래 4·3이란 화두를 내려 놓은 적이 없다”며 “이번 전국문학인 제주대회가 4·3을 통한 문학적 공감대를 한층 공고히 하고 70주년 이후의 문학적 과제를 성찰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한라산 2018-04-26 23:15:24

    이게 어떻게 <전국 문학인 대회>인가요? <한국작가회의 제주대회>라면 모르지만...작가회의만의 반쪽짜리 행사를 하면서, 전국문학인대회라는 그럴 듯한 명칭을 사용하여 포장을 하는 것은 우습지 않나요? 분명히 지난 해 <한국작가회의 대구경북대회>에서 다음 행사를 제주에서 개최하기로 한 기사를 본 적이 있는데, 갑자기 <전국문학인대회>라고 가면을 쓴 이유가 무엇일까요? 기자도 정확한 사실을 확인하고 기사를 작성해야하는 게 아닐까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