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국제/북한
남북정상, 역사적 회담 위해 서울·평양 출발문 대통령 8시6분 청와대 출발…김정은 "새벽" 출발
제민일보
입력 2018-04-27 (금) 08:48:29 | 승인 2018-04-27 (금) 08:54:10 | 최종수정 2018-04-27 (금) 08:54:10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집에서 열리는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27일 오전 서울과 평양에서 각각 출발했다.

감색 양복에 푸른색 넥타이 차림의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8시 6분 검은색 메르세데스-벤츠 전용차를 이용, 청와대에서 출발했다.

문 대통령은 출발 직후 차량에서 내려 청와대 주변에 응원 나온 시민들과 약 2분간 악수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별도의 성명 없이 "힘내시라", "성공하십시오"라고 외치는 시민들에게 "고맙습니다"라고 짤막하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전 9시를 전후해 판문점에 도착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이날 새벽 평양에서 출발했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오전 6시 31분께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관련 기사를 통해 "김정은 동지께서 판문점 남측지역에서 열리는 역사적인 북남 수뇌상봉과 회담을 위하여 4월 27일 새벽 평양을 출발하시었다"고 전했다.

통신은 "이번 북남 수뇌상봉과 회담은 민족 분단 사상 처음으로 남측지역에서 진행되게 된다"며 "최고 영도자 동지께서는 4월 27일 오전 9시 판문점 분리선을 넘으시어 문재인 대통령과 상봉하시고 역사적인 회담을 하시게 된다"고 밝혔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점 남측 지역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27일 새벽 평양을 출발했다고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면 머리기사로 보도했다. 신문은 "이번 북남수뇌상봉과 회담은 민족 분단 사상 처음으로 남측 지역에서 진행되게 된다"며 "최고영도자(김정은) 동지께서는 4월 27일 오전 9시 판문점 분리선을 넘으시어 문재인 대통령과 상봉하시고 역사적인 회담을 하시게 된다"고 전했다.

북한 매체가 김 위원장이 판문점 군사분계선을 넘는 시각을 '오전 9시'로 표기한 것은 남측보다 30분 늦은 시간대인 '평양시'를 사용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우리 시간으로는 9시 30분이 된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 두 남북 정상은 오전 9시 30분 판문점 군사분계선(MDL)에서의 역사적인 악수를 시작으로 남북정상회담을 시작한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