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청와대/국회
文 대통령, “노동자를 위한 성장해야”노동절 기념 메시지…‘노동존중’ 재천명
“무산된 개헌안, 제도·정책으로 뒷받침”
김하나 기자
입력 2018-05-01 (화) 14:49:00 | 승인 2018-05-01 (화) 17:35:55 | 최종수정 2018-05-01 (화) 17:35:55
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이 1일 노동절을 맞아 새 정부의 핵심 국정기조인 ‘노동 존중’을 강조했다. 동시에 노동기본권 강화를 포함한 개헌안 처리가 무산된데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노동절 기념 메시지를 통해 “모든 성장은 노동자를 위한 성장이어야 한다”며 “노동의 가치와 존엄성보다 더 큰 성장은 없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현 정부의 노동정책과 관련, “최저임금 인상과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화 등은 노동의 질을 높이고, 격차를 줄이는 조치”라며 “노동시간 주 52시간 상한제는 휴식 있는 삶을 가져다 줄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문대통령은 ‘근로’를 ‘노동’으로 대체하고 공무원의 노동3권 보장, 동일가치노동 동일임금 등이 포함된 ‘개헌안’이 국회문턱을 넘지 못한 데 대해 아쉬움을 전하면서도 “개헌의 취지를 구체적인 정책과 제도로 최대한 뒷받침 하겠다”며 정부의 지속적인 노력을 약속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노동의 가치와 존엄은 바로 우리 자신의 가치와 존엄”이라며 “노동이 활기차고 제대로 대우받아야 경제도 지속적으로 성장해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노동이 제도에 의해, 또는 힘 있는 사람들에 의해 홀대받고 모욕 받지 않는 세상을 생각한다”는 문 대통령의 메시지는 최근 사회적인 이슈가 되고 있는 대기업의 ‘갑질논란’을 겨냥, 한 것으로 보인다. 서울=김하나 기자

김하나 기자  hana4557@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