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사건/사고
제주공항 출국장서 중국인 몰래 이탈…보안구역 관리 '구멍'
제민일보
입력 2018-05-04 (금) 15:59:32 | 승인 2018-05-04 (금) 16:06:46 | 최종수정 2018-05-04 (금) 16:00:25

제주국제공항에서 출국심사를 마친 중국인이 공항 보안구역을 이탈, 공항을 빠져나가는 일이 벌어졌다.

4일 제주출입국관리사무소에 따르면 지난 2일 오전 10시께 중국 상하이 직항 항공편을 타려던 40대 남성 중국인 1명이 탑승하지 않았다.

이 중국인은 보안 검색을 받은 뒤 출국심사를 마치고 출발 항공편을 기다리는 출국장까지 간 상태였다.

이러한 사실을 항공사로부터 통보받은 법무부와 공항공사는 폐쇄회로(CC) TV를 통해 이 중국인이 보안 관련 직원들이 다니는 통로로 보안구역을 나간 것을 확인했다.

이 통로는 평소 잠겨 있거나 그렇지 않으면 법무부 직원이 상주해야 하나, 당시에는 문이 잠겨 있지 않은 상태에서 감시 직원도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출입국관리사무소는 도내 모처에 머물던 이 중국인을 찾아 3일 오후 10시 30분께 베이징으로 자진 출국하도록 했다.

출입국관리사무소 조사결과 이 중국인은 도내에서 취업해 일했으며, 업주를 찾아가 체불된 임금을 받으려고 공항을 빠져나갔던 것으로 조사됐다.

제주공항에서는 2016년 10월 18일 오후 30대 무사증 입국 중국인이 활주로에 착륙한 비행기에서 내린 뒤 입국심사장으로 가지 않고 청사 밖으로 숨어있다가 공항 서쪽 울타리를 넘어 밀입국하는 사건도 있었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