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교육 종합
전국 고등학생 '제주 4·3'올바르게 배운다2015 한국사 교육과정 최종보고서에 학습요소로 반영…교육부 상반기 확정·고시
도교육청, 출판사에 자체 집필기준안 전달…교사연수 등 4·3 전국화 시너지 기대
강승남 기자
입력 2018-05-08 (화) 16:55:31 | 승인 2018-05-08 (화) 17:24:18 | 최종수정 2018-05-08 (화) 19:19:25
한국사교과서.연합뉴스

전국 고등학생들이 교과서를 통해 '제주 4·3사건'에 대해 올바르게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됐다.

8일 제주도교육청에 따르면 교육부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 의뢰해 최근 완료한 '2015 개정교육과정 총론에 따른 고등학교 한국사 교육과정 시안 개발 연구'최종보고서에 제주 4·3사건이 2020년 3월부터 적용되는 검·인정 고등학교 한국사 교과서의 소주제 '8·15 광복과 통일정부 수립을 위한 노력'의 학습요소로 반영됐다.

교과서 학습요소로 반영될 경우 교사는 학생들에게 해당 내용에 대해 교육을 해야 한다.

'제주 4·3사건'은 직전 교육과정에서 학습요소로 반영됐지만 지난해 12월 발표한 2015 교육과정 1차 시안에서는 제외됐다. 이후 제주도교육청이 공청회 등을 통해 반영 필요성을 적극적으로 주장하면서 최종 시안에 포함됐다.

특히 '제주 4·3사건'을  기존 '대한민국 정부 수립'이 아닌 '8·15 광복과 통일정부 수립을 위한 노력'의 학습요소로 반영시키면서 기존 교과서에서와 같이 제주 4·3이 정부에 반기를 든 사건으로 왜곡되지 않고 1947년 해방공간과 냉전시기 분단과정에서 일어난 사건으로 집필될 수 있는 계기도 마련했다고 도교육청은 평가하고 있다.

교육부는 이번 보고서를 토대로 상반기 중 2015 역사과 교육과정과 집필기준을 확정·고시하고 검인정 교과서를 집필할 출판사를 선정하게 된다. 이번 검인정 고교 한국사 교과서는 2020년 1학년부터 적용된다.

이에 따라 제주도교육청은 검인정 한국사 교과서 출판사가 선정되면 이들 출판사를 대상으로 지난해 제주도교육청이 마련한 제주 4·3 집필기준과 집필시안을 전달, 반영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도교육청은 광복부터 분단에 이르기까지의 상황을 여러 학문적 쟁점에 유의하여 주요 사건과 인물을 객관적인 사실 중심으로 서술하도록 하고 남한과 북한에 각각 들어선 정부의 수립과정과 체제로서의 특징도 비교하라고 내용의 제주 4·3사건 집필기준을 마련, 교육부 등에 전달했다.

기준안은 또 냉전과 분단으로 인해 큰 희생을 치른 제주 4·3 사건에 주목해 국가공권력에 의한 민간인 희생자들에 대한 사과와 명예회복 등 과거사 청산의 과정을 설명하도록 했다. 아울러 국가폭력의 재발 방지와 평화 정착 및 인권 존중의 인식 재고 등의 관점에서 기술하도록 유의하라고 권고했다.

김홍국 도교육청 학교교육과장은 "제주 4·3사건이 고교 한국사 교과서 학습요소에 반영되면서 전국 교사 4·3연수와 함께 4·3 전국화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중학교 역사 교과서에도 제주4·3이 올바르게 기술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승남 기자  stipool@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