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설/칼럼 기고
[기고] 빈자일등과 서귀포시 교육발전기금김영진 서귀포시 자치행정국장
김영진
입력 2018-05-16 (수) 14:39:40 | 승인 2018-05-16 (수) 15:06:10 | 최종수정 2018-05-16 (수) 15:05:57

아무리 작은 것일지라도 정성이 가득 담긴 선물을 받게 되면 그 사람의 진실을 마음으로 느끼게 돼 감동과 기쁨이 배가 된다. 고사성어의 빈자일등(貧者一燈)이 아마도 그런 의미가 아닌가 생각된다. 빈자일등은 가난한 사람이 부처에게 바치는 등(燈) 하나는 부자의 등 만개보다도 더 공덕이 있다는 뜻으로 '참마음의 소중함'을 비유해 이르는 것으로 불경인 「현우경(賢愚經)」의 빈녀난타품(貧女難陀品)에서 비롯된 말이다. 

최근 들어 서귀포시 교육발전기금에 개인이나 단체의 기탁이 늘어나고 있다. 주식회사를 비롯해 상인회, 동문회, 부녀회, 환경미화원, 각종 운동부 등의 행사 수익금, 개인의 조의금, 시상금, 포상금 등 다양한 곳에서 기탁하고 있다. 2011년도 설립된 재단법인 서귀포시 교육발전기금은 지역 간 불균형과 인구감소 가속화의 주된 원인이 되고 있는 교육환경의 근본적인 개선을 통해 지역 재활력화 및 명품교육도시로서의 도약을 시도하고자 설립하게 됐다. 올해 5월 현재 61억여 원이 모금됐고 1인 1계좌 갖기 운동을 실시한 결과 380여명이 동참하고 있다. 이렇게 조성된 기금은 관내 학생들을 대상으로 지속적인 학업과 기회를 제공하고 있으며 사회적 형평성 제고 및 지역인재 육성을 위한 다양한 사업에 쓰고 있다. 사제동행 해외연장체험과 어학연수 등의 지역교육발전연구사업, 대학전공 탐색하기, 대중문화캠프 등의 교육환경개선지원사업, 농촌 교육을 획기적으로 변화시킬 농촌학교 되살리기 프로그램, 생태교육 등 서귀포시민의 특화된 프로그램 개발과 지원으로 서귀포시를 누구나 살고 싶어하는 명품교육도시로 육성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서귀포를 사랑하는 시민, 출향인사, 기업체, 학부모 등 모든 분들께서 서귀포시 미래교육발전을 위해 힘을 모아주고 참여했으면 하는 마음이다.

빈자일등은 글의 의미를 되새기며 부처님 오신 날 밝힌 연등 불빛처럼 따뜻하고 밝은 부처님의 자비광명이 온 누리에 가득하기를 바란다. 

김영진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