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6.13 지방선거 종합
원희룡 선거사무소 "민주당 의혹제기 사실 확인도 않은 의혹"
윤주형 기자
입력 2018-05-16 (수) 15:34:57 | 승인 2018-05-16 (수) 15:42:45 | 최종수정 2018-05-17 (수) 12:08:08

강전애 대변인 논평자료 통해 민주당 제기 의혹 반박

원희룡 무소속 제주도지사 예비후보가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이 제기한 '원희룡 가족 부동산 거래 의혹'에 대해 "기본적인 사실관계 확인조차 없는 헛발질"이라고 밝혔다.

강전애 대변인은 16일 논평을 통해 "중문동 1373번지와 1373-1번지 과수원은 원래 원희룡 예비후보의 부모가 상속받아 경작해오던 땅이었다"며 "원 예비후보 부모의 사업실패로 중문동 1373 및 1373-1 토지를 타인에게 매도했지만 매수인이 동의해 원 예비후보 부모가 계속 경작을 했고, 지난 2006년에는 원 후보 어머니 명의로 다시 샀다"고 설명했다.

강 대변인은 "진입로가 있는 1376-1번지 가운데 일부도 원 후보 부모 소유였지만, 이 역시 사업실패로 타인에게 넘어갔고, 토지주가 동의해 원 후보 부모가 계속 진입로로 사용하던 중 진입로 부분만 1994년에 매수했다"며 "하지만 등기부상 소유자로 등재되지 않은 이유는 당시 분할 최소면적(200㎡)이 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어 "토지 소유자가가 2015년 해당 토지를 다른 사람에게 팔면서 분할합병 등기로 원 예비후보 부모가 이전받은 것"이라며 "1994년 계약했었지만 정확히 분할이 돼 있지 않아서 3~4m 진입도로 정도로 이용했던 것이고, 분할이 정확히 이뤄지면서 6m로 정리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전애 대변인은 "2006년 과수원 매수 당시에 2억5000만원(농협2억원, 사위 5000만원)을 빌려서 매입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강전애 대변인은 "민주당은 지역 주민에게 물어만 보아도 모두 확인할 수 있는 사실을 확인하지 않고 의혹을 부풀리고 있다"며 "이러한 구시대적인 정치공세에 대해 누가 무슨 의도로 기획하고 발표했는지 밝히고 사과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윤주형 기자  21jemin@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주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