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연예 연예
그레이스 리 母, 필리핀 아키노 전 대통령 언급…"기사 나쁘게 나와 다시 연락은 NO"
신수정 기자
입력 2018-05-16 (수) 16:12:29 | 승인 2018-05-16 (수) 16:12:49 | 최종수정 2018-05-16 (수) 16:12:49
(사진: MBC에브리원)

그레이스 리가 언론을 뜨겁게 달궜던 자신의 열애설을 언급했다.

그레이스 리는 15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아키노 전 대통령과의 열애설을 언급하며 4개월 정도 데이트를 했으나 썸이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그녀는 좋은 만남을 이어오던 중 결혼 기사가 나와 더 이상 만남을 이어갈 수 없었다고 털어놨다.

데이트 사진이 공개된 이후 두 사람은 전 세계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마음고생을 지켜본 그녀의 어머니는 "좋은 마음보다는 걱정이 앞섰다"고 말했다.

이어 여동생은 "언니가 대통령과 저녁을 먹었다는 사실을 신문을 통해 알았다. 기사가 아주 나쁘게 나와 그때 언니가 우울증에 걸리지 않기만을 바랐다"며 "그때 언니 살이 많이 빠졌다. 우울증이 오는 게 아닌가 걱정되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또 그녀의 어머니는 전 대통령에게 연락이 온다면 어떻게 할 것이냐는 질문에 "안 된다"며 "딸의 아픔이 곧 내 아픔이다. 어떻게 도와줄 수 없으니까 정말 속상했다. 차라리 내가 아팠으면 했다. 딸을 위해 정말 많이 기도했다"고 못박았다.

신수정 기자  en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