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공연/전시
제주 강창화 서예가 프랑스 전시 참가루브르박물관 카루셀 전시장 아트쇼핑전 ‘산화월’ 출품
고 미 기자
입력 2018-05-26 (토) 19:13:26 | 승인 2018-05-26 (토) 19:14:28 | 최종수정 2018-05-26 (토) 19:14:28

제주 서예가 강창화(64·전제주예총 회장)씨가 프랑스 루브르박물관 카루젤 전시장에서 열리는 아트쇼핑전에 참가한다.

'동방의 바람, 루브르를 만나다'를 타이틀로 25일 시작한 전시에는 강 서예가 등 국내 중진 작가 10명이 출품했다. 강 서예가는 ‘부채’를 바람의 공간으로 해석한 작품을 내놨다. 부채를 바람을 일으키는 도구로 봤을 때는 한정적이지만 바람의 통로로 해석하면 무한해 진다. 거침없는 운필과 역동적 필치로 천지의 조화를 표현한 '산화월(山和月)'은 서예적 특성으로 동양적 운치를 극대화한 작품이다.

강 서예가는 루브르박물관전에 이어 26일 시작한 '2018다프단야국제아트페어 한국구상수상작가상 특별부스전', 국내외 작가들이 참여하는 '현대미술의 독자적 변화전', 6월 8일부터 동대문디자인프라자에서 열리는 '2018대한민국미술문화축전'에 잇따라 참가한다.

한국미술협회 부이사장, 중국중경서화원예술고문, 제주도서예학회 이사장, 세계문자심포지아 조직위원 등을 맡고 있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