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청와대/국회
文대통령, “北, 비핵화 의지 확고”26일 제2차 남북정상회담서 논의
“회담의제 양국 충분한 대화 필요
김하나 기자
입력 2018-05-27 (일) 12:33:15 | 승인 2018-05-27 (일) 13:51:21 | 최종수정 2018-05-27 (일) 13:51:21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전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가진 제2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이끌 북미정성회담의 성공개최를 위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6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재회했다. 4·27남북정상회담 이후 한 달여 만이다.

문 대통령은 27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6일 성사된 제 2차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김 위원장이 전 날(25일) 오후 형식 없이 만나고 싶다는 뜻을 전해 왔고 흔쾌히 수락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두 정상은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눴다”며 남북 간 소통창구를 통해 회담이 격식없이 이뤄진 것은 ‘판문점 선언’에 따른 것이라는 뜻을 시사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 “지난 주 한미정상회담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결단할 경우 적대관계 종식과 경제협력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드러냈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이는 북한과 미국이 ‘비핵화의 방법’을 놓고 이견을 보이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4일 북미정상회담을 돌연 취소했지만 양 국이 ‘비핵화’에 대한 뜻을 같이 하고 있는 만큼 완전한 비핵화가 논의될 북미정상회담의 차질 없는 추진을 위해서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양측이 직접적인 소통을 통해 오해를 불식시키고, 합의해야할 의제에 대해 실무협상을 통해 충분한 사전 대화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며 “김 위원장도 비핵화 의지를 확고히 했다”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과 관련 “다음달 12일 싱가포르를 검토하는 중”이라며 “북미정상회담 개최 검토는 변하지 않았고 논의가 진행되는 중”입장을 밝히면서 예정대로 진행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단, 여전히 양국이 비해화 방법론에 대해서는 이견을 보이고 있는 만큼 향후 실무협의를 통해 합의점을 도출해 낼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양 정상은 4·27 판문점 선언의 조속한 이행위해 남북 고위급 회담을 오는 6월1일 개최하고, 군사당국자 회담과 인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 회담을 연이어 갖기로 합의했다. 서울=김하나 기자

 

김하나 기자  hana4557@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기자들이 문법을 이리 모르나 2018-05-27 15:11:44

    아니 왜 제목에 文 대통령, "北~~~" 라고 되있는데 대통령 다음에 쉼표는 왜 붙이는 거임? 그럼 기사 본문에도 붙이던가 국어 공부좀 해라 ㅉㅉ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