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종합
제주해녀 동아시아 문화교류 첨병으로중국 닝보시 해양어업문화보호 축제 참가
고 미 기자
입력 2018-05-31 (목) 19:42:23 | 승인 2018-05-31 (목) 19:43:11 | 최종수정 2018-05-31 (목) 19:43:11

제주해녀가 문화 그릇에 담겨 중국 닝보시를 향한다.

31일 제주도에 따르면 오는 2일~3일 중국 닝보시에서 열리는 ‘샹산현 해양어업문화보호축제’에 해녀가 제주대표로 참가한다.

닝보시 샹산현 해양어업문화보호축제는 중국의 '문화와 자연유산의 날'을 맞아 기획한 행사다. 해양 실크로드 거점으로 닝보시의 무형문화유산과 해양어업문화의 우수성을 알리고, 지난 2016년 한중일 동아시아 문화도시로 인연을 맺은 제주(한국)와 나라(일본) 3개 도시와 2015년 동아시아 문화도시인 청주시 등의 문화 교류 네트워크를 활성화하는 내용으로 꾸려진다.

제주에서는 한국사진작가협회 제주지회(회장 김종현)와 제주해녀박물관 소장 해녀 사진작품 등을 전시하고 제주 청년예술가들로 구성된 ‘한라드림팀’이 제주바다와 해녀를 표현한 현대무용을 선보인다.

한편 닝보시는 오는 10월 제주에서 개최되는 탐라문화제에 전통문화예술공연단을 파견한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