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행정
제주 농어촌민박 안전인증제 도입 주목도, 편법 운영 등 차단 계획…20개 항목 충족시 지정
김경필 기자
입력 2018-06-04 (월) 17:12:19 | 승인 2018-06-04 (월) 17:47:40 | 최종수정 2018-06-04 (월) 17:47:40
위 사진은 기사의 특정사실과 관련없음. 자료사진

제주특별자치도가 전국 최초로 농어촌민박 안전인증제 도입을 추진, 편법이나 무신고 영업 문제가 해소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도가 집계한 연도별 도내 농어촌민박 현황을 보면 지난 2013년 12월말 제주시 785곳, 서귀포시 664곳 등 1449곳에서 올해 4월말 제주시 2177곳, 서귀포시 1487곳 등 3664곳으로 2.5배 이상 증가했다.

그런데 최근 일부 시설의 편법 운영과 강력사건 발생 등으로 이용객들의 불안감이 가중되고 있는 실정이다.

제주도감사위원회가 지난해 10월 12일부터 25일까지 도내 농어촌민박·휴양펜션 운영실태에 대한 특정감사 결과에서도 398개동이 농어촌민박 또는 숙박업 신고를 하지 않고 영업을 해온 것으로 지적됐다.

이에 따라 도는 농어촌민박 안전인증제를 통해 이용객들의 불안감을 해소한다는 계획이다.

안전인증제 지정 대상은 농어촌민박 사업을 신고한 후 운영 중인 경우로 △신고자 직접 거주 및 운영 △객실 내·외부 잠금장치 여부 △민박시설 및 주변 CCTV 설치 유무 △최근 2년간 행정처분 유무 등 5개 분야 20개 항목을 충족해야 지정이 가능하다.

농어촌민박 안전인증제는 지정일로부터 2년간 유효하며, 안전인증 민박업소로 지정되면 관광진흥기금 우선 알선 지원, 도 및 행정시 등 공공기관 홈페이지를 이용한 안전인증 민박 홍보 등을 지원받게 된다.

이와 함께 도는 오는 7월까지 농어촌민박 운영 실태에 대한 전반적인 조사를 실시하며, 위법사항에 대해서는 시정명령 및 과태료 부과 등의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이우철 도 농축산식품국장은 “농어촌민박 안전인증제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서는 민박 운영자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경필 기자  kkp2032@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