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6·13 지방선거
김광수 제주교육감 후보 “선관위가 이미 공표…이석문 후보측 의도 의심”
강승남 기자
입력 2018-06-09 (토) 18:02:16 | 승인 2018-06-09 (토) 18:04:25 | 최종수정 2018-06-09 (토) 19:24:20

김광수 제주도교육감 후보측은 9일 이석문 후보측의 재산누락 신고 이의제기에 대해 “흠집내기에 흔들릴 이유가 없다”고 반박했다.

김 후보측은 대변인 명의의 반박자료를 통해 “지난 29일 김광수 후보의 재산등록 과정 중 실무자의 실수가 있음을 확인하고 수정하는 과정에서 총 18건의 추가 누락이 발견돼 적법한 처리절차가 진행중이고, 이 결과에 대해 선거관리위원회에서 공표하고 있다”며 “18건 전체를 확이이 가능함에도 몇 건만 추려서 발표한 이석문 후보측의 의도가 매우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김 후보측은 “이석문 후보측의 케케묵은 선거막바지 흠집내기 시도에 지지자들에게 네거티브 금지를 호소했던 김광수 후보의 교육감선거 정책선거 의지에 찬물을 끼얹었다”며 “사전투표가 진행되는 지금 고의성에 대한 의혹을 제기한데 대해 매우 유감이다”이라고 했다.

이어 “고의성이 없는 정황이 충분히 확인 가능하며, 적법한 절차에 따라 선거관리위원회에서 확인할 문제에 대해 고의성이 있다 주장하며 압력을 행사하려는 것인지, 아니면 프레임 씌우기에 열을 올리는 선거전략에 비추어 케케묵은 흠집내기를 시도하는 것인지 모두를 시도하는 것인지 묻고 싶다”며 “이석문 후보측의 오늘과 같은 시도는 유일한 정책선거로서 자부심을 갖고 있던 지지자들과 도민들에게 해묵은 정치판의 모습을 교육감선거에서 재연하는 안타깝다”고 했다.

김 후보측은 “비록 실무자의 실수라고 하지만, 선거캠프에서 이런 실수들이 나오게 된점에 대해 도민께 송구하다. 고의성이 없는 만큼 당당하게 적법 절차를 밟고 있다”고 있다며 “이석문 후보측의 흠집내기에 대해 결코 좌시하지 않고, 남은 기간 이석문 후보측의 의혹에 대해 철저하게 검증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강승남 기자  stipool@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