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설/칼럼 제민포럼
[제민포럼] 누구를 위하여 투표용지에 기표할 것인가김세우 노하우석세스시스템 대표·논설위원
김세우
입력 2018-06-11 (월) 15:41:14 | 승인 2018-06-11 (월) 15:42:15 | 최종수정 2018-06-11 (월) 15:42:11

6월13일은 전국 동시지방 선거일이다. 공표금지 전 마지막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전국에서 유일하게 무소속 후보와 집권여당 후보가 접전을 벌이는 곳이 제주특별자치도다. 서로가 자신의 승리를 장담하며 정책대결은 뒷전이고, 헐뜯고, 지나간 과거사를 들추고, 의혹을 제기하고, 힘의 논리를 내세우고, 서로 도민은 자기편이라고 주장한다. 제주의 밝은 미래에 대한 청사진과 산적한 문제해결에 대한 의지는 보이지 않는다.

편 가르기와 흑백논리로 유권자의 인상을 찌푸리게 만들고 있는 지역은 비단 제주도뿐만이 아니다.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선거전날 북미정상회담은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실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초미의 관심사가 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문제는 지방선거가 한참 후순위로 관심밖으로 밀려나 있다. 후보와 유권자 그리고 언론이 해야 할  정책 검증은 머나먼 남의 나라 얘기가 돼 버렸다.

도민을 위해 일하겠다는 후보는 보이지 않고, 정책경쟁도 없으며, 유권자의 관심도 없는 형편없는 3무(無) 선거로 치러지면 안 된다. 정치권의 모습을 보면 우리사회 당면과제에 해법에는 전혀 관심이 없고, 오로지 당선이라는 자신과 정당의 목표에만 집중하는 건 아닌지 안타깝다.
작년 박근혜대통령 탄핵과 조기대선은 권력의 사유화와 민주주의 훼손에 대한 국민의 분노를 반영한 결과였다. 613 지방선거 역시 어떤 정치 집단이나 지도자가 권력을 사적으로 사용하려 하는지, 모든 권력은 국민에게 있다는 주권재민(主權在民)의 정신을 주민자치와 생활정치에 반영하려고 노력하는지를 꼼꼼하게 살펴봐야 한다. 이것이 유권자가 해야 할 일이다. 선두를 달리는 두 후보의 면면을 살펴보자.

선거 직전에 탈당을 선언하고 재선을 위해 하얀색 무소속으로 출마한 현지사와 청와대 제도개선비서관을 지내며 대통령과의 핫라인을 내세우는 파란색 집권여당 후보. 이들은 진정 도민이 원하는 지도자상을 알고 있을까.

4년간 제주도를 이끌었던 후보는 재선을 위해 옷을 바꿔 입고 새 분장을 하고 한 번 더 기회를 달라고 큰 절 하며 지역을 누비고 있다. 그를 바라보는 유권자의 입장은 어떠할까. 혹시 재선에 성공한다면 그는 더욱 중앙정치 변화흐름과 일정에 몰입하게 되지 않을까. 한 눈에 점쳐지는 수구보수 세력의  몰락으로 인하여 보수재건의 구심점으로 부각되며 제주지사자리가 전국무대 복귀를 위한 징검다리가 되지 않을까하는 합리적 의심을 해봐야 할 것이다. 그렇다면 제주의 현안해결과 미래구상에 대해서 비전과 더 큰 꿈이 무엇이지를 묻고 따지고 하는 도민의 관심과 채찍이 있어야 하고 지난 4년간의 도정을 심도 있게 분석해 봐야 한다.

도의회 의장을 역임하고 문재인대통령 지척에서 보좌하며 대통령 만들기 공신이었던 여당후보에 대해서도 핫라인과 집권 여당 프리미엄으로 호도할 것이 아니라, 냉정한 관점에서 도지사로서의 면모와 공약에 대해서 검증을 해야 한다. 도의회활동은 어떠했는지. 청와대 제도개선 비서관시절 어떠한 일들을 개선했는지. 권한이 있는 위치에 있을 때 제대로 된 리더십을 발휘하고 책임을 회피하지 않았는지에 대해 냉정한 유권자의 관심이 지도자의 레벨을 업그레이드 시키는 것이다. 유권자의 수준이 결국 지도자의 수준을 가늠하는 것이다.

지방선거는 풀뿌리 민주주의를 실현하기 위한 중대한 과정이다. 그리고 국민의 축제이다. 선거를 통한 민주주의 혁명을 이루어야 한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우리사회는 압축산업화 고성장시대에서 지능정보화 저성장시대로 변화하고 있다. 새로운 미래가 우리 앞에 펼쳐지고 있는 것이다. 이는 위기이면서 동시에 기회다. 사회적경제적 양극화 심화 위기를 사전에 예방하고 삶의 질적 향상을 위한 창의적인 상상력과 지구촌 환경변화에 따른 지역의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한 다양한 해법들을 공론화시킬 줄 알고 선의의 경쟁과 토론의 장을 펼칠 수 있는 열린 지도자가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 

선거혁명은 제주도를 사랑하는 유권자의 선택에 달렸다. 누구를 위해 투표용지에 기표할 것인가. 에 대해 곰곰이 생각 할 시간을 갖고 현명한 선택을 해야 한다. 출마한 후보를 도와주는 차원이 아닌 유권자 개개인의 제주도가 되고, 후보자가 되어 제주지역사회에 제시할 미래비전과 공약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실천의지, 타당성을 세심하게 검토해야 한다.

유권자는 표를 통해 세상을 바꿀 수 있다. 

김세우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