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6.13 지방선거 도의원(제주시)
신창근 바른미래당 "12일 총력유세…아라동에 신바람 불고 있다"
이소진 기자
입력 2018-06-12 (화) 16:10:17 | 승인 2018-06-12 (화) 16:11:33 | 최종수정 2018-06-12 (화) 16:11:33

제주도의원선거 아라동선거구 바른미래당 신창근 후보는 12일 오후 8시 제주시농협 아라지검 앞에서 총력 유세를 갖고 마지막 세몰이에 나선다.

신 후보는 "6·13 선거에서의 압승을 확신한다"며 "그동안 아라동 주민 여러분께 저의 진심과 열정을 알리고자 열심히 뛰었다. 지금 아라동에는 신바람이 불고 있다. 바로 저 신창근에게 기대를 거는 주민들의 바람"이라고 말했다. 

이어 "누구나 정치적 신념이 있고, 지지하는 정당이 있을 수 있지만, 특정정당이라고 해서 묻지도 따져보지도 않고 투표할 정도로 우리 시민들의 의식은 낮지 않다"며 "아라동에 눈길 한번 주지 않다가 선거구 분구가 확정되자 그제서야 아라동을 위하는 척 하는 후보, 아라동이 만만하게 보여서인지 선거시즌이 되어 부랴부랴 이사해 와서 아라주민인 척 하는 후보와 저는 다르다"고 주장했다.

신 후보는 "아무리 유명브랜드 옷을 입고 화장을 진하게 하더라도 그 사람이 지내온 삶과 보유한 역량까지 바꿀 수는 없는 법"이라며 "학력과 경력은 둘째 치고, 과연 어느 후보가 우리 지역에 애착심을 갖고 헌신할 수 있을지 유권자가 판단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소진 기자  lllrayoung@daum.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소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