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6.13 지방선거 도지사
민주당 제주도당 "원희룡, 북·미정상 '또라이' 망언 사과하라"
윤주형 기자
입력 2018-06-13 (수) 12:03:40 | 승인 2018-06-13 (수) 12:04:51 | 최종수정 2018-06-13 (수) 12:04:51

부성진 대변인 13일 논평 내고 이같이 요구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이 무소속 원희룡 제주도지사 후보에게 "자유한국당 출신 무소속 원희룡 후보의 입에서 차마 믿을 수 없는 '망언'이 쏟아졌다"며 "원희룡 후보는 '망언'에 대해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부성진 민주당 도당 대변인은 13일 대변인 논평을 내고 "원희룡 후보는 전 세계가 주목하고,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의 토대가 마련된 '북미정상회담'의 두 정상을 두고 '또라이'라고 지칭했다"며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의 막말과 우열을 가릴 수조차 없는 이번 '망언'을 지인의 말을 인용한 것이라 둘러대지만, 결국 원희룡 후보 본인도 그렇게 생각했기에 나온 발언이라고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평화의 섬' 제주를 위해 일하겠다는 정치인이 한반도의 평화를 폄하하는 행동을 제주도민들이 결코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며 "혹여 지난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을 성사시킨 문재인 대통령을 보면서도 '그릇된' 생각을 한 건 아닌지 의심스러울 뿐"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원 후보는 평화롭고 새로운 시대를 인식 못하는 자신의 '망언'에 대해 제주도민과 평화를 갈망하는 모든 분들에게 머리 숙여 사과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윤주형 기자  21jemin@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주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