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공연/전시
안 예쁜 백설공주가 풀어내는 꿈과 희망
고 미 기자
입력 2018-06-14 (목) 00:35:23 | 승인 2018-06-14 (목) 00:42:01 | 최종수정 2018-06-14 (목) 00:37:26

도문진원 개관30주년 기념 창원시립무용단 '블랑슈네쥬'초청
외모지상주의 대신 내면의 미, 실력·개성 강조한 가족댄스컬

마법거울이 '아름답다'인정한 것도 모자라 '동화 속 공주'하면 세 손가락 안에 꼽히는 백설공주가 제주에 온다. 그런데 어딘지 이상하다. 거울 앞에 서기 싫어하고 심지어 둥글둥글한 몸매가 친근하다.

외모지상주의를 비틀고 진짜 아름다움을 외치는 '백설공주'를 만날 수 있는 무대가 열린다.

제주특별자치도문화예술진흥원(원장 현행복)이 '개관 30주년'을 기념해 창원시립무용단의 가족 댄스컬 '블랑슈네쥬'를 초청했다. 오는 23일 오후 3시 문예회관 대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블랑슈네쥬는 프랑스어로 '백설공주'를 이르는 말이다. 명작동화로 익숙한 캐릭터지만 이번 무대에서만큼은 낯설다.

뚱보 백설공주가 왕자와 결혼하기 위해 오디션에 참가하면서 벌어지는 에피소드와 역경을 딛고 다시 행복을 찾는 과정이 춤과 음악, 이야기로 어우러진다.

손짓 하나, 음표 하나 외모보다는 내면의 미, 실력과 개성이 존중받는 세상에 대한 희망과 꿈을 잃고 힘들어하는 사람들을 응원한다. 만 4세 이상 관람이 가능하다. 입장권은 23일 오전 11시부터 선착순 배부한다. 한 가족당 3매까지 받을 수 있다. 다만 자녀가 3명 이상인 경우는 예외다. 문의=710-7656, 7643.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