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6.13 지방선거 종합
지방선거 갈등·분열 치유 첫걸음<더 큰 제주, 통합으로> 당선인 과제 <1> 도민 대통합
특별취재팀
입력 2018-06-14 (목) 02:32:05 | 승인 2018-06-14 (목) 02:36:51 | 최종수정 2018-06-14 (목) 02:36:02

진영 대립 현안 걸림돌 우려
특별자치도 완성·제2공항 등
당면과제 위해 '대통합' 절실

6·13 지방선거를 통해 앞으로 4년간 제주사회를 이끌 민선 7기 제주특별자치도지사와 민선 4기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 제11대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원이 결정됐다. 이에 따라 선거기간 제시된 다양한 정책의제와 공약들을 추진해야 하지만 순탄치만은 않을 것으로 우려된다. 선거과정에 표출된 분열과 갈등 치유가 최우선 과제로 꼽히고 있다. 

제민일보가 올해 1월 24일부터 2월 9일까지 도내 분야별 종사자와 전문가 등 2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제7회 지방선거 정책의제 발굴 설문조사 결과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특별자치도 완성을 위한 제도개선을 비롯해 중앙정부의 재정지원 확대, 행정체제 및 행정구역 개편 등이 특별자치분야 정책의제로 꼽혔다. 

또 지역균형발전, 구도심 활성화, 주차환경 개선, 국제항공노선 확대 및 접근성 개선, 사회 취약계층 복지안전망 구축, 전통문화 콘텐츠 개발, 학교폭력 예방 및 인성교육 강화 등도 요구됐다. 

선거기간 도지사 후보자간 이견을 보였던 제2공항 건설사업과 대중교통체계 개편에 따른 우선차로제, 재활용품 요일별 배출제, 난개발 방지를 위한 계획허가제 등도 풀어야할 과제다. 

하지만 후보 진영간 고소·고발과 각종 의혹 제기로 표출된 도민사회 분열과 갈등이 제주현안 추진의 최대 걸림돌이 될 것으로 우려된다. 

선거가 끝난 이후에도 갈등이 쉽게 풀리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이에 따라 제2공항 건설과 4·3특별법 개정, 특별자치도 자치분권 시범도시 조성 등 당면 현안을 해결하기 위한 도민 대통합이 당선인의 최우선 과제로 제시되고 있다. 

또 선거에 낙선한 후보들도 결과에 승복, 제주현안 해결에 힘을 보내야 한다는 지적이다. 

특별취재팀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