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교육 종합
‘갑질 논란’ 제주대교수 “아픔 겪은 학생에 사과”19일 ‘사과 및 입장표명문’ 발표…“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
강승남 기자
입력 2018-06-19 (화) 18:52:23 | 승인 2018-06-19 (화) 18:55:18 | 최종수정 2018-06-19 (화) 18:55:07

'갑질 논란'에 휩싸인 제주대학교 모 교수가 학생들에게 사과했다.

A교수는 19일 언론사와 출입기자들에 보낸 '사과 및 입장표명문'을 통해 "아픔을 겪은 모든 학생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A교수는 "저는 1980년대에 대학과 대학원을 다니며 예술계에서의 도제식 교육을 오랜 기간 동안 받았다"며 "그로 인해 대학의 교수가 된 이후에도 제가 배워온 방식을 당연시 해왔고, 저 또한 일종의 '스파르타식 교육'을 선택하는 것이 지방대학의 한계를 뛰어넘는 방법이며, 그 성과를 기반으로 제자들의 진로를 넓히는 최선의 방법이라고 생각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나름의 목표를 이뤄가고 있다고 자부했던 것과 달리, 시대가 변한 지금의 현실에는 제가 선택했던 교육 방식이 맞지 않는다는 사실을 뒤늦게 깨닫게 됐다"며 "제 불찰과 정제되지 못한 언행으로 인해 깊은 상처를 입은 학생들에게 진심 어린 마음으로, 사죄하는 심정으로 입장을 표명한다"고 피력했다.

또 "목표 지향적, 목표달성적 사고방식에만 집착하다보니 정제되지 않은 언어나 행동으로 인해 과정에서의 윤리에 어긋났던 것이라 생각된다"며 "제자들을 대하는 데에 있어 신중하지 못했던 것이 사실"이라고 했다.

이어 "사소하다고만 여겨 개인적인 일들을 부탁하는 것이 권력 남용 및 소위 '갑질'로 인식됨을 빨리 인지하지 못한 점, 학생들과 소통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말하고 행동했던 점 등 모든 불찰은 온전히 제 탓"이라며 "교육진행 과정에서 학생들과 지도교수 각각의 고충을 전달해 온 중간 매체와의 소통에 있어서도 많이 부족했다. 여기까지 오기 전에 미리 학생들과의 충분한 소통을 통해 애로사항 등의 요소를 찾아서 제가 변화하는 시간을 많이 가졌어야 했는데도 그러지 못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를 둘러싼 모든 의혹은 교내 인권센터 등 일련의 강도 높은 조사를 통해 사실관계를 정확히 밝힐 것"이라며 "이후의 과정에 있어서도 일말의 거짓 없이 성실히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제주대학교 멀티미디어디자인학과 4학년 등은 A교수로부터 수 년 간 폭언과 성희롱을 당했다며 지난 12일부터 '수업 및 시험거부'에 돌입했다. 

또 18일에는 기자회겨을 열고 학교측에 △해당 교수의 즉각적인 수업 배제와 평가 제외 △교수와 관련 교수진들로부터 학생을 보호 △해당 교수가 사실을 인정하고 진정성 있는 사과 △회유와 압박을 그만두고 확실한 진상조사 실시 △해당 교수의 파면 등을 요구했었다.

강승남 기자  stipool@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