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판결
무사증 입국 중국인 다른 지역 이동 시도 운송책 실형
김용현 기자
입력 2018-07-05 (목) 12:22:10 | 승인 2018-07-05 (목) 12:40:29 | 최종수정 2018-07-05 (목) 12:43:36

무사증으로 제주에 입국한 중국인들을 화물선을 통해 다른지역으로 이동시키려던 한국인 운송책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제주지방법원 형사2단독 황미정 판사는 제주특별자치도설치및국제자유도시조성을위한특별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최모씨(39)에게 징역 8월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또 최씨의 제안으로 화물차에 중국인들을 몰래 태운 화물기사 김모씨(37)에 벌금 400만원을 선고했다.

이들은 2018년 1월6일 새벽5시쯤 중국인 4명을 화물차 뒤쪽 공간에 태우고 제주-완도간 여객선에 화물차를 선적하려고 했다가 제주해양수산관리단 소속 청원경찰에게 적발됐다.

최씨는 지난해 12월 중국인 불법이동 알선책으로부터 이에 대한 최초 제안을 받은 후 중국인 4명을 이동시켜 주는 대가로 1인당 250만원을 갖는 조건하에 알선책으로부터 이들을 인계받았다.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임정묵 2018-07-06 11:32:08

    제주자치구 만들면서 무사증 입국을 만든이유가
    관광객 유치였는데 점점 변질이 되어가고 있음.
    이제는 악의적으로 난민 인척 난민 핼세를 하고 있으니
    무사증 제도를 철회 합시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