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문화재
고제철 고씨 중앙종문회장 인터뷰
제민일보
입력 2002-04-09 (화) 22:24:18 | 승인 2002-04-09 (화) 22:24:18 | 최종수정 (화)
 “후손들에게 3000년 탐라국의 역사를 알리게 돼서 기쁘게 생각한다”

 9일 열린 탐라국 고씨종묘 건립·왕위전 기공식에 참가한 고씨 중앙종문회 고제철 회장(73·광주광역시)은 “탐라고씨의 숙원사업의 시작을 알리게 돼서 가슴이 떨리다”며 소감을 밝혔다.

 고 회장은 “탐라국 고을나왕의 후손으로서 역대 선조 추모사업을 시현하는 고씨 종묘 건립의 대역사가 첫삽을 뜨게 돼 벅찬 감회와 자긍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또 “고을나왕께서 제주를 개국하시고 탐라국을 세운 이래 45세 자견왕에 이르기까지 3270여년간을 고씨 왕조가 이어져 왔다”며 “고씨의 뿌리가 이 곳에 더욱 단단히 내리고 경효의 도량으로 활용하게 될 수 있도록 종묘 건립 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종묘건립 사업은 종문의 기초를 확고히 다지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힌 고 회장은 “후손들과 제주도민들에게 3000년 탐라의 역사를 증명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덧붙였다.

 종묘 건립사업에 1억원을 기탁하기도 한 고 회장은 현재 광주에서 학교법인 송원학원,송원 백화점 등을 운영하고 있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1:42:23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