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기업
제주반도체 중국기업과 139억원 규모 공급계약 체결
김용현 기자
입력 2018-07-09 (월) 11:21:02 | 승인 2018-07-09 (월) 12:01:15 | 최종수정 2018-07-09 (월) 12:04:07

저전력 메모리반도체 분야 기업인 제주반도체(대표 박성식, 조형섭)는 지난 5일 단일판매·공급계약체결 공시를 통해 중국의 써니파라곤과 139억원 규모의 낸드 멀티칩패키지(NAND MCP)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계약규모는 지난해 매출액 1170억원의 11.9% 수준에 달한다.

제주반도체는 중국 내 사물통신(M2M) 시장의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고, 차이나텔레콤이 2G망을 없애고 4G망으로 전격 교체함으로써 Smart Metering, Mobile POS 등의 통신망에 필요한 Module 수요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이러한 가운데 메모리 반도체 제품을 수년간 세계 주요 고객(TOP5)들에게 성공적으로 공급해 온 제주반도체로 주문이 몰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제주반도체는 미국의 제재로 중국통신장비업체 ZTE에 대한 제주반도체의 2분기 매출이 답보상태였지만 ZTE가 제재 해제 합의 조건을 이행 중에 있어, 3분기 중 매출 회복을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