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기상/기후/날씨
올여름 국내 해역 수온 최대 1.5도 상승 전망
한 권 기자
입력 2018-07-09 (월) 18:12:59 | 승인 2018-07-09 (월) 18:15:10 | 최종수정 2018-07-09 (월) 19:14:13

7월말~8월 폭염으로 고수온 현상 가능성 커

올 여름 우리나라 주변 해역 수온이 평년 대비 최대 1.5도 높아질 것으로 전망됐다.

국립수산과학원은 7월 말에서 8월 사이 폭염 발생에 따라 연안을 중심으로 고수온 현상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예측했다.

2016년과 지난해 여름철 강한 고수온으로 각각 184억원·79억원의 양식장 피해가 발생했다.

고수온 현상 원인으로는 △북태평양고기압 확장에 따른 폭염 발생 △영향력이 큰 태풍이 없어 해수의 표층과 저층 분리 강화 △강한 대마난류 북상에 따른 저위도의 열 공급 증가 등이 지목됐다.

이달 초 현재 우리나라 해역 수온은 냉수대 발생이 나타났던 동해 일부 연안을 제외하고 평년에 비해 0.5∼1.0도 높은 수온을 나타내고 있다.

올해 여름에는 뚜렷한 엘니뇨·라니냐 현상이 나타나지 않을 것으로 예측되지만 북태평양고기압 확장에 따라 폭염 발생 가능성과 대마난류세력이 지난 봄부터 다시 강해지는 추세다.

이에 따라 일본 기상청·미국 해양대기청 등 국내외 유관기관들은 7~8월 우리나라 주변 해역 수온이 평년보다 0.5~1.5도 높아질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수과원 관계자는 "앞으로 태풍의 우리나라 통과 여부나 장마 지속 여부 등에 따라 고수온 발생 시기와 세력은 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 권 기자  hk0828@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 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