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지방의회
김태석 "문제 시작·답 현장에"…생활정치 구현 강조
강승남 기자
입력 2018-07-11 (수) 14:55:11 | 승인 2018-07-11 (수) 14:59:25 | 최종수정 2018-07-11 (수) 15:47:42
11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본회의장에서는 제362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가 열렸다.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 제362회 임시회 개회사서 피력
의회 인사·조직권 확보 시대 소명…자연녹지 난개발 우려


김태석 제주도의회 의장은 11일 "문제의 시작과 해답은 현장에 있다"며 도민과의 소통을 강조했다.

김 의장은 이날 오후 제주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62회 임시회 개회사에서 "제11대 도의회는 현장을 중시하며 도민의 가장 가까운 곳에서 가려운 곳을 긁어주는 생활정치를 구현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제11대 도의회의 본격적인 의정활동을 앞두고 "의회는 제주가 맞닥뜨릴 위기를 사전에 감지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능력을 키워야 한다"며 "대내·외 여건을 면밀히 살펴 우리 제주에 울리는 작은 경고음도 놓치지 않고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올해로 지방의회 부활 28년, 민선자치 24년째로 접어든 만큼 풀뿌리 민주주의가 만개할만한 시기가 됐다"며 "도의회 인사·조직권을 확보하겠다는 것도 의회 민주주의의 성과를 만들어 내야 한다는 시대적 소명의식 때문"이라고 피력했다.

원희룡 지사의 행정시장 추천 요청에 대해서는 "선례도 없고 제도가 미비한 상황에서 제도적 장치가 마련될 때까지 특정인을 공식적으로 추천하기 어렵다"며 "항상 문제로 지적됐던 선거공신 임용과 회전문 인사는 지양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 의장은 "민선 7기 도정 조직개편(안)은 협치의 바로미터가 될 것"이라며 "절차적 논란 등이 있기 때문에 의회와 적극적으로 소통하면서 관련 조례 제정을 통해 의회 차원의 인사·조직권 운용 등 협치의 진정성과 실천방안을 논의해 달라"고 요구했다.

난개발 문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 의장은 "난개발은 도시외곽 녹지공간을 잠식할 뿐만 아니라 공공서비스 부담가중, 토지이용 효율성저하 등으로 도시의 효율성까지 저하시킨다"며 "최근 난개발의 위협을 받는 자연녹지지역의 지정 취지와 목적을 되새기고 그에 맞는 활용방안을 찾아달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부공남 교육의원은 이날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불거진 교육의원 폐지론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부 교육의원은 "교육의원 제도에 대해 모두가 수긍할 수 있는 개관적이면서 다양한 방식으로 검쯩한 후 도민들로부터 공감을 얻는 개선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이상봉 의원은 국제관함제 강행 재검토를, 이경용 의원은 행정체제개편 로드맵 구축을 주문했다. 

강승남 기자  stipool@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