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지방의회
연간 2만t 발생 제주 해양쓰레기 처리 도마위
강승남 기자
입력 2018-07-15 (일) 12:28:06 | 승인 2018-07-15 (일) 13:30:51 | 최종수정 2018-07-15 (일) 16:45:50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위원장 고용호)는 농수축경제위원회 회의실에서 해양수산국, 해양수산연구원을 대상으로 주요업무보고를 받았다.

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 강충룡.김경학 의원 등 문제 제기

제주 해안을 오염시키고 어장을 위협하는 해양쓰레기 처리문제가 제주도의회에서 도마에 올랐다.

제주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 바른미래당 강충룡 의원(송산동·효돈동·영천동)은 13일 제주도 업무보고에서 "폭우 시 육지에서 바다로 흘러드는 쓰레기 문제가 심각하다"며 "소형 선박의 경우 엔진고장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김경학 의원(구좌읍·우도면)은 "해양쓰레기는 해안 경관을 해치기도 하지만 조업에도 방해가 된다"며 "특별한 쓰레기인데 처리가 미흡하다"고 질타했다.

또 "청정해양지킴이를 기간제로 전환하려는 것에서 (해양쓰레기 문제 해결에 대한) 의지가 보인다"며 "하지만 조직부서와 이견이 있을 수 있고, 과도하게 공공부문 예산이 지출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고용호 위원장(성산읍)은 "해양쓰레기 종합처리시설 건립 국비가 내려왔었는데 도에서 반납했다"며 "이유가 무엇이며, 대책은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대해 김창선 제주도 해양수산국장은 "도에서 환경시설관리공단을 만들려고 하고 있다"며 "종합처리장은 동복처리장과 중복성 문제로 예산을 반납한 것이고, 별도로 50억원 규모의 염분 제거 등을 위한 해양쓰레기 전처리 시설 건립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지역에서는 매년 2만t 이상의 해양쓰레기가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연간 수거량은 2015년 1만4475t, 2016년 1만800t, 2017년 1만4062t이며 수거 예산은 2015년 25억9900만원, 2016년 35억700만원, 2017년 61억100만원 등 매년 늘고 있다. 

강승남 기자  stipool@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