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행정
민선 7기 제주 도정 조직개편안 도의회 제출
고 미 기자
입력 2018-07-15 (일) 15:02:29 | 승인 2018-07-15 (일) 15:04:02 | 최종수정 2018-07-15 (일) 19:06:56

도청'복지정책과'-의회 '민원홍보담당관'추가신설
241명 증원…제주시 조직 확대 내년 시행 추진


민선 7기 원희룡 제주도정의 첫 조직개편안이 제주도의회 제출됐다. 도의회 조직이 확대되면서 입법예고 때 보다 25명 많은 241명 증원 계획을 포함했다. 도의회가 이를 수용하면 제주도 공무원 정원이 5835명으로 늘어난다.

제주도는 '소통확대, 공직혁신, 공약실천'실현의 발판이 될 조직개편안을 제주도의회에 제출했다고 15일 밝혔다.

도는 지난 6일부터 11일까지 조직개편(안)을 입법 예고했으며 이 과정에 제출된 의견 16건 중 9건(일부 반영 3건 포함)을 반영했다. 

처음 공개한 안과 비교해 행정기구로 도 본청에 복지정책과, 도의회에 민원홍보담당관(4급)가 각각 신설됐다. 또 1차 산업분야 등에 일부 인력을 보강했다.

전체적으로는 도 본청은 현행 13국 51과에서 17국 61과로, 도의회는 3담당관에서 4담당관으로 각각 확대 개편된다.

공무원 정원도 5594명에서 5835명으로 총 241명이 증원했다. 도청은 미래·도민 소통 분야에 집중했고, 인구·관광객 증가 등에 따른 현장 대응력 강화와 신규 행정 수요 소화에 인력을 배정했다. 도의회에 17명을 증원했고, 행정시에도 당초 계획했던 87명에서 2명을 추가했다.

입법예고 기간 주목됐던 도지사 직속 소통혁신정책관은 기존 정원에 7명이 늘어난 19명으로 구성된다.

공무원 조직 내부 논란을 빚었던 제주시 조직 확대는 올 하반기 조직진단을 통해 내년 시행을 추진하는 등 '인구 50만명 시대'에 대응할 수 있도록 한다는 구상을 내놨다. 정책 대응 및 전문성 약화 등이 우려된 일부 업무 분장에 대해서는 부서 자율팀제를 도입해 도 본청 2~3개 부서를 대상으로 우선 시범 운영한다는 복안을 제시했다.

이번 제출된 민선 7기 조직개편안(제주도 행정기구 설치 및 정원 조례 개정안)은 오는 24일부터 시작되는 제363회 임시회에서 다뤄질 예정이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