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지방의회
"제주 늘어나는 관광객 도민피해 해소대책 시급"
강승남 기자
입력 2018-07-16 (월) 14:52:50 | 승인 2018-07-16 (월) 14:59:17 | 최종수정 2018-07-16 (월) 19:10:25
제주공항을 통해 내외국인 관광객들이 제주로 들어오고 있는 모습. 자료사진

도의회 문광위 강민숙·문종태·박호형 의원 "수년내 한계"지적
양기철 국장 "인프라 투자확대하면 관광객총량 다른 시각도"


제주도의회가 오버투어리즘 문제로 인한 도민피해 해소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제주도가 지난해 제주관광공사에 의뢰한 '제주관광 수용력 추정연구'결과에 따르면 연간 제주를 찾은 관광객은 2022년 또는 2023년, 보수적으로 추정할 경우 2028년에 2000만명에 도달, 짧게는 4년, 길게는 10년 내 제주관광의 물리적·경제적 수용력이 한계에 직면할 것으로 예측된다.

이에 대해 제주도의회 문화관광체육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강민숙 의원(비례대표)은 16일 제주도 업무보고에서 "현재 제주도는 환경보전기금 도입과 관광지 입장료 인상 및 수용력 한정 등 입도객 규모를 제한하는데 치중한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며 "정작 피해자인 도민 불편 해소를 위한 노력이나 마을 정체성 훼손 등에 대한 관리 흔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문종태 의원(일도1동·이도1동·건입동)은 "현실적으로 교통난과 상하수도 문제, 쓰레기 대란 등 도민들이 체감하고 있는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며 "제2공항 등으로 향후 관광객 증가로 인해 나타날 더 다양한 오버투어리즘 문제에 대해 선제 대응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더불어민주당 박호형 의원(일도2동 갑)은 "관광산업조수입이 지난해 5억7000억원에 달하지만 도민들의 체감도는 낮다"며 "반면 도민들의 느끼는 불편은 시간이 갈수록 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양기철 제주도 관광국장은 "현재의 인프라를 기준으로 하면 용역결과가 맞다고 볼 수 있지만 제주도에서 교통과 상하수도, 쓰레기처리장 등 인프라에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며 "(관광산업 혜택의) 주민 공유를 전제로 인프라 투자가 병행된다면 관광객 총량에 대한 다른 시각도 있다"고 말했다. 

강승남 기자  stipool@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