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청와대/국회
당정, 저소득 일자리 소득지원 확대경제정책 방향 및 저소득층 지원대책 당정협의
노인·장애인·청년들에 대한 지원금 확대 추진
김하나 기자
입력 2018-07-17 (화) 11:33:10 | 승인 2018-07-17 (화) 11:38:24 | 최종수정 2018-07-17 (화) 11:38:24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이 17일 저소득층 일자리와 소득지원을 위한 근로장려금 지급대상 및 지원액을 대폭 확대한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경제정책 방향 및 저소득층 지원대책’ 당정협의를 열고 이 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채위의장에 따르면 내년부터 소득하위 20% 노인들에 기초연금 30만원을 지급하고 근로취약계층 청년 구직지원금을 기존 30만원에서 50만원으로 인상한다는 방침이다.

기초연금의 경우 계획대로 오는 9월 25만원 늘리고 소득하위 20% 노인에 대한 지원금은 2019년부터 30만원으로 인상한다.

이와 함께 고용산업 위기지역 노인들에게 일자리 3000개를 추가 지원해 2019년 노인층 일자리는 올해보다 8만개 이상 늘려 모두 60만개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사회에 첫 진출을 위한 청년들의 구직활동 지원금도 대폭 늘어난다. 당정은 청년들의 구직활동 지원금을 기존 30만원 한도 3개월 지원에서 월50만원 한도 6개월 지급키로 뜻을 모았다.

이 외에도 2019년부터는 부양의무자 가구에 소득 하위 70% 중증장애인 또는 노인이 포함된 경우 생계급여를 지원하고, 한부모 가족의 아동양육비 지원대상도 현행 14세미만에서 18세미만으로 확대해 지원금역시 13만원에서 17만원으로 인상한다는 방침이다. 서울=김하나 기자

김하나 기자  hana4557@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