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Week&팡 책마을
문두흥 두번째 수필집 「내려오는 길」 펴내
김봉철 기자
입력 2018-07-18 (수) 16:55:58 | 승인 2018-07-18 (수) 16:56:35 | 최종수정 2018-07-18 (수) 16:56:35

문두흥 수필가가 팔순을 맞아 「돌아보며 내다보며」에 이은 두번째 수필집 「내려오는 길」을 7년만에 출간했다. 

이번 수필집은 1부 '제자리의 소중함'과  2부 '굳은살', 3부 '노년의 삶', 4부 '산행', 5부 '민들레', 6부 '손의 위력' 등 모두 6부로 나눠 그간 써내려온 작품들을 담았다.

1~2부에는 일반 수필을 담고 3부는 삶의 현장, 4부는 기행 수필을, 5~6부는 추억을 회상하는 수필들로 채웠다.

문 수필가는 책머리에 "그간 문우들과 배우며 동인지에 발표한 글과, 근래 쓴 것보다 오래된 글들도 있다. 자연에서 보거나 듣고 느낀 체험에서 얻은 삶의 한 편린의 기록"이라며 "독자들에게 조그마한 깨달음이나마 줄 수 있다면 더 바랄 것이 없겠다"고 말했다. 정은출판·1만2000원.

김봉철 기자  bckim@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