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섬 그 바람의 울림 '금빛 관악' 선율로 평화를 노래하다
김봉철 기자
입력 2018-07-24 (화) 15:00:02 | 승인 2018-07-24 (화) 15:04:42 | 최종수정 2018-07-24 (화) 19:02:54
한국인 최초로 미국 반 클라이번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우승하며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피아니스트로 떠오른 선우예권이 조지 거쉰의 '랩소디 인 블루'를 협연한다.

2018 제주국제관악제 올해도 풍성…내달 8일부터 16일까지 23개 공연장서
26개국 음악가 4000여명 참여…제주민요 협연곡·관악뮤지컬 초연 등 화제


8월 금빛 관악선율이 온 섬을 평화의 축제로 물들인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국제관악제조직위원회(현을생 위원장)가 '섬 그 바람의 울림'을 주제로 공동주최하는 '2018제주국제관악제'와 '제13회 제주국제관악·타악콩쿠르'가 8월 8일부터 16일까지 제주도문예회관, 천지연폭포야외공연장 등 도내 23개 실내·외 공연장에서 열린다.

올해는 세계 26개국에서 모인 80여팀·4000여명의 아티스트들이 제주를 찾는다.

올해 축제는 △관악연주의 질적 향상 △제주문화와의 융합 △평화교류 등 3개 테마에 초점을 맞춰 개막공연과 마에스트로콘서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다음달 8일 개막공연 무대는 도내 최대 규모 공연장(1700석)을 갖춘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올해 처음 진행한다.

개막공연에서는 국내 유일 전문도립관악단인 제주도립서귀포관악단과 제주윈드오케스트라가 연합윈드오케스트라를 구성한다.

특히 한국인 최초로 미국 반 클라이번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우승하며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피아니스트로 떠오른 선우예권이 조지 거쉰의 '랩소디 인 블루'를 협연한다.

독일의 호른 연주자 펠릭스 클리저.

장애를 딛고 발가락으로 연주하는 독일의 호른 연주자 펠릭스 클리저도 무대에 오른다. 독일에서 '발가락의 연금술사'라 불리며 정밀한 연주와 다양한 표현력, 그리고 아름다운 사운드로 완벽하다는 극찬을 받아온 뛰어난 예술가다.

세계·국내 초연 곡들도 눈길을 끈다.

영국의 톰 다보렌이 제주의 여러 민요를 기반으로 작곡한 '유포니움과 관악단을 위한 의례'가 관악제 예술감독인 스티븐 미드의 협연으로 세계 초연된다.

14일 제주도문예회관 대극장에서는 프랑스 쿠드봉윈드오케스트라가 전쟁의 아픈 기억을 되새기며 평화를 염원하는 관악뮤지컬 '엠 꼼므 미모아(AiMe comme Memoire)'를 국내 최초로 선보인다. 

이밖에 '해녀문화음악회'도 지난해에 이어 대평리와 고산리에서 진행된다.

일만팔천 신들의 고향 제주에서 바람을 관장하는 신 '영등'은 제주도민에게 풍요와 축복을 가져다주는 신으로 오랜 세월 제주인의 삶과 함께해왔다. 이에 제주 삶을 대표하며 세계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선정된 '해녀'문화를 관악과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서귀포관광극장', '돌빛나예술학교'에서 열리는 '우리동네 관악제'도 진행된다.

동네 곳곳에서 관악제를 알리는 '밖거리 음악회'는 제주꿈바당어린이도서관북카페, 해녀문화박물관 등 다양한 복합문화공간에서 8월 3~6일 열린다.

국경을 뛰어넘어 음악으로 소통하는 다채로운 교류연주도 펼쳐진다. 스페인 여성 지휘자 아우세호가 대한민국해군군악대와 함께 스페인의 열정이 담긴 관악곡들을 선보인다. 

또 'U-13 밴드 콘테스트'와 '청소년관악단의 날'을 통해서 청소년들의 국제교류의 장을 마련하며, 15일에는 경축음악회가 진행된다.

한편 관악 콩쿠르 중 세계 최대 규모의 경연으로 손꼽히는 제13회 제주국제관악·타악콩쿠르가 관악제와 동시에 개최된다. 이 콩쿠르는 2009년 유네스코 산하 국제음악콩쿠르세계연맹(WFIMC)에 등록되면서 국내에서 병역혜택을 받을 수 있는 3대 콩쿠르로 자리 잡았다. 올해는 베이스트롬본, 유포니움, 튜바, 타악기 부문이 진행된다.

김봉철 기자  bckim@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