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환경
환경단체 25일 공동 성명 "제주사파리월드 관광휴양개발진흥지구 지정 불허"
이소진 기자
입력 2018-07-25 (수) 16:05:28 | 승인 2018-07-25 (수) 16:06:06 | 최종수정 2018-07-25 (수) 16:06:06

제주환경운동연합, ㈔곶자왈사람들, ㈔제주참여환경연대 등 환경단체는 25일 공동 성명을 내고 "제주도 도시계획위원회는 제주사파리월드 사업의 관광휴양 개발진흥지구 지정을 불허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영향평가 대행업체가 작성한 환경영향평가서 초안에는 사업부지는 곶자왈이 아니라고 기술되어 있지만 지질·생태적 특징을 봤을 때 선흘곶자왈의 일부임이 명백하다"며 "인근에 제주도 지방기념물이며 람사르습지로 지정된 동백동산의 특징인 파호에호에용암(빌레용암)지대가 사업부지에도 그대로 이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선흘곶자왈의 가장 큰 특징인 독특한 건습지가 사업부지에 많이 흩어져 있고 이 중 11곳의 건습지에서 세계에서 선흘곶자왈 일대에만 존재하는 희귀식물인 '제주고사리삼'(환경부 지정 멸종위기종)이 발견됐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사업이 그대로 진행될 경우 힘들게 얻어낸 람사르 습지 등록 철회가 될 사유가 될 가능성도 배제 못한다"며 "특히 사업예정지 중 25.5%(252,918㎡)가 제주도 소유의 곶자왈로, 도가 곶자왈 보전을 위해 사유지인 곶자왈을 매입하는 정책을 지속적으로 펼쳐오고 있는 상황에서 도유지인 곶자왈을 파는 것은 완벽한 모순"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제주사파리월드 사업에 대한 논란에 종지부를 찍기 위해서 제주도는 도유지 임대 거부를 명확히 함으로써 이 사업에 대한 절차이행 중단을 선언하라"고 요구했다. 

이소진 기자  lllrayoung@daum.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소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