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행정
폭염·가뭄 중복 대응 제주도 재해대책상황실 조기 가동
고 미 기자
입력 2018-07-26 (목) 17:08:11 | 승인 2018-07-26 (목) 17:12:12 | 최종수정 2018-07-26 (목) 18:09:26
자료사진.

도 농업·어업 등 피해 확산 조심 이르면 8월 초 대비 체제 격상 추진
당근 보리·유채 대체 논의, 종합적 대응으로 피해 최소화 주력키로


유례없는 폭염·가뭄 상황이 이어지며 전방위 대응을 위한 재해대책상황실이 설치된다.

당분간 비 예보가 없는 데다 현 상황이 장기화할 경우 1차 산업은 물론 지역 사회 전반에 걸쳐 피해가 확산될 수 있다는 점을 반영한다는 복안이다.

26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축산농가와 양식장 등에서 직접적인 피해가 확인되기 시작한데다 월동채소 관리에도 비상이 걸린 상황이다. 아직까지 종합적인 피해 상황이 집계되지 않고 있지만 계속해서 비가 내리지 않고 폭염 특보가 유지될 경우 파장이 클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도의 농업기상관측망 30곳 중 13곳에서 초기가뭄 이상의 토양 건조가 확인됐다. 또 8곳에서 건조가 진행되고 있는 등 농업가뭄이 확산 추세다. 여기에 폭염으로 인한 가축 폐사 신고와 고수온 영향 양식장 피해가 늘어나는 등 1차 산업 전반에 경고등이 켜진 상황이다.

마름 현상이 나타난 콩의 경우 계속 급수가 불가피한데다 당근 역시 8월 20일까지 파종하지 못하면 전체 수확량의 30% 정도가 감소하게 되는 등 피해가 클 것으로 전망됐다.

도는 26일 주산지 농협과 생산자단체 등과 협의를 통해 월동무를 제외한 보리·유채 등 타 작목 전환 등을 논의했다. 이밖에 월동채소 생산보전 직불제와 경관직불제 등 소득 보전 방안을 적극 검토한다는 복안이다.

특히 이 같은 상황이 지역 경제 전반에 영향을 미친다는 점을 고려, 당초 계획(8월 15일 이후)보다 빠른 다음 주중 현재 농작물 가뭄대책 종합실을 도 재해대책상황실로 격상해 가뭄과 폭염 등 복합 재해에 대응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도 관계자는 "가뭄과 폭염이 중첩돼 나타나며 1차 산업 타격 속도가 빨라지는 추세"라며 "지역 영향력을 감안해 농업과 어업, 산업 등 분야별 관리 상황을 개선하고 범도민적 대응으로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사라봉 2018-07-27 10:54:37

    2018년도 7월27일 기사를 쓰면서 사진은 도데체 어느 옛날 사진 쓰고 있는지 모르겠네...... 요근래 사진 쓸 수 없냐,,,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