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행정
전공노 제주본부, 민선7기 첫 조직개편안 '반대'
강승남 기자
입력 2018-07-27 (금) 13:40:18 | 승인 2018-07-27 (금) 13:46:37 | 최종수정 2018-07-27 (금) 13:46:32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는 27일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에서 심사 보류된 제주특별자치도 조직개편안과 관련해 성명서를 내고 "조직개편안을 새롭게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전공노 제주본부는 "민선 7기를 맞이해 첫 선을 보인 조직개편안은 지역주민과 밀착행정 서비스를 집행하는 일선을 철저히 외면한, 도청 몸집 부풀기에만 급급한 졸속 개편안이나 다름없어 보인다"고 지적했다.

전공노 제주본부는 "개방형공모직위가 나쁘다는 것은 아니지만 공무원 조직전체의 안정성과 발전성을 위하여 전문직위에 한해 제한적으로 실시되고 있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요구하기도 했다.

또한 "의회는 이 개편안을 철저히 견제해야 함에도 '협치'라는 명분하에 1담당관이 증원되는 등 총17명이 늘어나고 있으며 사무처장, 민원홍보담당관, 입법담당관, 기록담당 등을 개방형직위로 채울 계획이다"며 "21명의 임기제 정책보좌관은 별정직으로 신분을 바꾸고, 현재 일반직인 전문위원(서기관) 6명을 별정직으로 채용할 계획을 수립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전공노 제주본부는 "이번 민선7기를 맞이해 도와 의회가 머리를 맞대고 상설정책협의회를 구성하는 등 '제주형 협치'라는 모델에 거는 기대가 크지만 이번 조직개편은 행정시 권한과 읍?면?동 기능강화에 크게 미치지 못하는 등 도민의 행복을 위한 조직개편으로 받아들일 수 없는 바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며 "시기를 늦추더라도 도청, 행정시, 읍?면?동을 아우르고, 수합부서를 폐지하고, 사업집행부서를 강화할 수 있는 조직개편안을 새롭게 마련하라"고 요청했다.

또한 제주도의회에 대해서는 "도청, 행정시 및 읍?면?동 조직개편, 사업부서강화를 위한 조직개편, 투명한 개방형직위 및 채용 규모에 대한 계획을 제출할 때까지 조례안를 심사보류하고, 진정 도민의 행복을 위한 조직개편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금과 같이 정진 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강승남 기자  stipool@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